'회삿돈 빼돌려 필리핀 도주' LG유플러스 전 직원 구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 LG유플러스 직원이 필리핀으로 도피했다가 자진 입국해 구속 송치했다. /사진=뉴스1
2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LG유플러스 전 직원 A씨를 이달 초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해 지난 10일 서울서부지검에 구속 송치했다. A씨는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으며 필리핀으로 도주했다가 자진 입국했다.

LG유플러스는 A씨가 다회선 개통 시 지급하는 인센티브를 편취한 사실을 확인하고 자체 조사를 진행하다 올해 3월24일 경찰에 A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A씨가 이미 필리핀으로 출국한 상태였고 경찰은 입국 시 통보 조치를 했다.

LG유플러스에서 인터넷TV(IPTV) 등 다회선 영업을 담당하던 A씨는 대리점과 짜고 허위 계약을 맺은 뒤 회사가 대리점으로 지급하는 인센티브를 가로챈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A씨와 회선 개통 신청에 관여한 대리점주 2명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A씨는 선물옵션 투자로 큰 손실을 보고 범행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한국에 다시 입국한 것도 생활고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이미 회사를 퇴사한 상태다. LG유플러스는 범죄에 가담한 대리점주에 대해서도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그에 합당한 대책을 취한다는 입장이다.


 

송은정
송은정 yuniya@mt.co.kr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8.90하락 8.2211:49 06/01
  • 코스닥 : 861.44상승 4.511:49 06/01
  • 원달러 : 1320.20하락 711:49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1:49 06/01
  • 금 : 1982.10상승 511:49 06/01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