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오세훈표 신통기획 1호 '천호3-2구역', 재개발 기대해도 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5일 신통기획 재개발 1호 사업지로 선정된 강동구 천호동의 천호3-2구역을 찾았다. 언덕 위로 통하는 계단 양 옆으로 노후화된 단독·다세대 주택이 보인다. /사진=신유진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도입한 주택공급제도 '신속통합기획'(이하 신통기획)이 지난 6·1 지방선거 승리로 한층 탄력을 받을 수 있을까. 신통기획과 더불어 모아주택 등 '오세훈표 주택공약'으로 손꼽히는 이들 사업은 당초 각종 규제 완화에 대한 기대가 높았으나, 최근 갑작스런 금리 인상 등 대외적 환경 변화에 따라 뜻하지 않게 복병을 만난 모습이다.

신통기획 재개발 1호 사업지로 주목받은 서울 강동구 천호동 397-419번지(이하 '천호3-2구역')는 지난달 서울시 심의를 통과해 지난달 25일 주택정비형 재개발 정비계획안이 가결됐다.

노후 불량 건축물이 90%를 넘는 천호3-2구역은 서울의 대표 낙후지역으로 높은 언덕에 단독주택과 다세대주택(빌라)이 밀집해 있다. 지난 15일 이른 아침 방문한 천호3-2구역은 비가 오다 그치다를 반복하는 변덕스런 날씨 때문인지 더욱 스산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구역 내 진입하자 높은 언덕으로 올라갈 수 있는 계단이 있고 양옆으로 빌라 몇 채가 눈에 띄었다. 전형적인 재개발 달동네의 모습으로 계단을 오르고 나면 자동차 한 대가 겨우 지나갈 수 있는 좁은 골목이 나타난다.

지난 15일 좁은 골목길 사이로 낡은 주택들이 보인다./사진=신유진 기자

골목길을 조금 벗어나면 서울 지하철 5호선 천호역이 나타났다. 역 앞 대로변에 백화점과 아파트, 오피스텔 등 고층 건물이 보여 천호3-2구역과는 대비되는 모습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천호3-2구역 일대는 1만9292㎡ 면적으로 노후 주택이 90%에 달한다. 신통기획을 통해 기존 307가구에서 공공주택 77가구를 포함한 총 420가구, 최고 23층 아파트 단지로 탈바꿈한다.

기존 '2종 일반주거지역 7층 높이 제한' 지역인 천호 3-2구역은 신통기획 지정에 따른 규제 완화로 용적률(대지면적 대비 건물 연면적 비율) '190%'를 적용하게 된다. 여기에 공공기여 등에 따른 인센티브를 추가로 제공해 최종 용적률은 215.4%다. 이와 함께 용도지역 변경 시에 전제조건이던 공공기여 의무가 폐지돼 기부채납 대신 공영주차장 77면을 확보하기로 했다.


골목길에서 만난 주민 김모씨(60대)는 "천호동 주변 일대가 조금씩 철거되고 재개발되면서 낡은 모습이 많이 사라지고 있다"이라며 "언덕도 많고 노후주택이 많은 동네가 어떻게 바뀔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 이모씨(40대)도 "계단이 많고 언덕도 높아 귀가가 힘들었던 데다 밤에 골목길은 음침하고 무서워서 개발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좁은 골목길 사이로 양 옆에 노후화된 주택이 보인다. /사진=신유진 기자

각종 규제 완화와 높은 사업성을 기대했던 신통기획이지만, 최근 글로벌 인플레이션에 따른 원자재가격 인상과 금리 상승 등으로 사업이 속도를 낼 수 있을지 우려도 있다. 인근 지역 C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재개발 소식 이후에 반짝 관심이 생겼었지만 지속적인 문의가 있지는 않았다"며 "요즘 들어 투자에 관심 있는 외지인보다 지역 내 주민들이 시장 분위기를 더 궁금해한다"고 설명했다.

D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도 "최근 일대 아파트 거래 상황을 보면 재개발 때문에 특별히 가격이 뛰지는 않았다"며 "10년 이내 아파트들 대부분이 13억~15억원 선에 거래되고 있다. 사업이 본격적으로 진행하기 전까지는 상황을 알 수 없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천호동과 함께 광진구 중곡동이 신통기획 1호 사업지로 시작을 알린 이후 서울 곳곳에서 신통기획 확정 소식이 들려왔다. 여의도 시범아파트와 한양아파트, 삼부아파트도 신통기획 재건축 사업에 동참했다. 강동구 명일동 고덕현대는 신통기획 이탈 조짐을 보이다 결국 재합류했다.

금천·중랑·은평 등 서울 외곽지역일수록 민간개발 가능성이 낮다 보니, 공공개발인 신통기획 추진에 힘을 쏟고 있다. 집값이 높은 강남 등 서울 주요 입지는 초반에 대거 신통기획을 신청했다가 임대주택과 소형주택의 비중 증가, 즉 '지분 쪼개기' 문제가 커지며 이탈이 확산돼 신통기획은 저가 지역의 마지막 희망이 되고 있다.
 

신유진
신유진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