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 여성 집 현관에 콘돔 건 남자…황당한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성 혼자 거주하는 이웃집 현관문에 정액이 담긴 콘돔을 걸어놓은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여성 혼자 거주하는 이웃집 현관문에 정액이 담긴 콘돔을 걸어놓은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2일 인천 서부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18일 오후 5시30분 무렵 인천 서구 가정동 한 빌라에서 B(40대·여)씨의 집 현관문 손잡이에 자기 정액이 담긴 콘돔이 밖으로 흐르게 걸어놓은 혐의를 받고 있다.

같은 빌라에 거주하는 A씨와 B씨는 바로 옆집에 사는 이웃주민이지만 평소 교류는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A씨와 B씨 각각 혼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위행위 후 콘돔을 버릴 곳이 없어 아버지에게 걸리지 않으려다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전은지
전은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