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현대차, 美 전기차 보조금 제외 우려에 약세… 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총 7400억달러(약 966조4400억원) 규모의 '인플레이션 감축법안(the Inflation Reduction Act)'에 서명했다는 소식에 하락세다.

17일 오후 2시55분 현대차는 전거래일 대비 9000원(4.56%) 하락한 18만8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기아는 3800원(4.63%) 내린 7만8200원에 거래 중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 스테이트다이닝룸에서 이달 상·하원을 통과한 인플레이션 감축법안에 서명했다. 미국 내에서 생산된 전기차에만 보조금을 지급하는 조항에 따라 국내에서 전기차를 생산하고 있는 현대차·기아의 미국 판매에 비상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에 투자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법안이 시행되면 전기차 구매자는 최대 7500달러(약 984만원)의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다만 미국 현지에서 전기차를 생산하지 않는 자동차 업체는 보조금을 받을 수 없다. 현대차와 기아는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와 EV6 전량을 국내에서 생산하고 있다.
 

조승예
조승예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부 유통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