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눈 건강에 나이 없다… 챙겨야 할 영양소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 사용이 늘어나면서 눈 건강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인간의 몸은 세월이 흐를수록 노화한다. 특히 눈은 우리 신체 중 노화가 가장 빨리 찾아오는 기관이다. 요즘은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 디지털 전자기기 사용이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우리의 눈은 쉴 시간이 없다. 한번 손상된 눈은 회복하기가 어렵다. 평소부터 관리하지 않으면 나이가 들면서 더 많은 문제가 생기기 때문에 예방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노화로 인한 대표적인 눈 질환은 황반변성이다. 망막 중심에 있는 황반에 변성이 생겨 시력 저하를 유발하는 퇴행성 질환이다. 발생 초기에는 글자나 직선이 흔들려 보이거나 휘어져 보인다. 결국에는 시력이 급격하게 저하되고 시야 중심부에 보이지 않는 부위가 생기게 된다.

황반변성의 원인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다. 황반변성을 유발하는 위험 인자로는 나이, 유전, 심혈관계 질환, 흡연, 고콜레스테롤 혈증, 과도한 광선(자외선) 노출, 낮은 혈중항산화제 농도 등이 있다.

건강한 황반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황반의 주요 구성 성분인 루테인과 지아잔틴을 보충해 줘야 한다. 루테인·지아잔틴 성분은 빛을 받아들이는 황반과 수정체에 많이 들어있는데 항산화 작용 등을 통해 눈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나이가 들면 황반색소 밀도가 급격히 떨어진다. 이때 루테인이나 지아잔틴이 부족하면 황반변성이나 백내장 발생이 더 빨라질 수 있다. 루테인과 지아잔틴은 체내에서 합성되지 않기 때문에 부족한 경우 영양제로 복용해야 한다.

오메가3(EPA 및 DHA 함유)는 눈 건조증에 도움을 주는 영양소다. 눈의 신경세포와 망막세포를 구성하고 있는 DHA는 눈물막 구조를 유지시켜 눈의 건조감을 예방한다. EPA는 눈 속 염증 유발을 억제해 안구건조증, 황반변성 등 눈 질환 예방에 도움을 준다. 오메가3의 하루 권장 섭취량은 600~1000mg이다.


아스타잔틴은 헤마토코쿠스 추출물로 강력한 항산화 작용을 통해 안구 속 활성산소를 제거, 눈 노화와 피로를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 망막 모세혈관의 혈류량을 증가시켜 혈액 공급 장애로 인한 시신경 손상 위험을 낮춰주며 눈의 혈색을 맑게 해준다. 늘어진 눈 근육의 이완 속도를 높여주기 때문에 눈 근육에 힘이 없어 발생하는 노안 개선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윤섭
김윤섭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