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축구회가 뭐길래…선풍기 던지고 폭행한 남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기축구회 문제로 아내와 다투다 선풍기를 휘두르고 TV 등을 파손시킨 남성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조기축구회 참석 문제로 배우자와 다투다 선풍기를 집어던지고 현관문을 부순 40대 남성이 징역형을 받았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7단독 나우상 판사는 특수상해, 특수재물손괴 등 혐의로 기소된 A씨(49)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뉴스1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월 9일 오후 5시30분쯤 서울 도봉구 소재 주거지에서 아내 B씨가 문을 열어주지 않는 것에 격분해 현관문 손잡이를 강제로 잡아당겨 파손했다. 이후 집으로 들어온 A씨는 조기축구회 참여 문제로 B씨와 말다툼하다 안방에 있는 선풍기를 휘둘러 50만원 상당의 TV 액정을 깨뜨린 혐의를 받는다.

또 B씨를 향해 선풍기를 던지고 식기류로 머리를 수차례 내려친 혐의도 받고 있다. B씨는 안와골절 등 전치 8주의 상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사용한 물건은 위험성이 클 뿐 아니라 피고인이 피해자에게 행사한 폭력과 그 상해 정도가 매우 중하다"며 "피고인은 피해자에게서 용서를 받지도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고인은 이 사건 이전에도 피해자에게 가정폭력을 휘둘렀던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피고인이 피해자에게 생활비를 보내준 점, 지난 2003년 이후 처벌받은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판결에 불복한 A씨 측은 항소했다.
 

전은지
전은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9.84하락 18.2911:34 09/25
  • 코스닥 : 845.91하락 11.4411:34 09/25
  • 원달러 : 1333.90하락 2.911:34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1:34 09/25
  • 금 : 1945.60상승 611:34 09/25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