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버린다!"… 정창욱 징역 10개월, 법정 구속은 면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특수협박, 폭행 등 혐의로 기소된 정창욱 셰프가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했다. /사진=뉴스1
촬영 스태프 등을 흉기로 위협하고 폭행한 셰프 정창욱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2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7단독 허정인 판사는 특수협박 등 혐의로 기소된 정창욱에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으로 인해 피해자들은 상당한 정신적 충격을 겪었고 트라우마가 쉽게 사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피고인은 법무법인을 통해 일정 금액을 예치했지만 피해가 회복됐다고 보기 어렵고 피해자들은 계속 피고인의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재판 과정에서 성실히 출석했던 점과 피해자들과 합의할 기회를 주는 의미에서 법정 구속은 하지 않았다.

정씨는 지난해 8월 유튜브 영상 촬영을 위해 하와이에서 함께 지내던 스태프 A씨와 B씨에게 갖은 욕설, 폭행,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특히 협박 과정에서 "XX버린다. 너희가 내 인생을 망쳤어"라며 흉기로 위협적인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해 6월에도 서울의 한 식당에서 유튜브 영상 촬영과 관련해 A씨와 말다툼 하던 중 욕설하고 흉기로 위협한 혐의도 받았다. 정씨는 결심공판에서 "이번 일로 저를 많이 되돌아봤고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반성한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4%
  • 36%
  • 코스피 : 2569.71하락 7.4112:01 06/01
  • 코스닥 : 861.15상승 4.2112:01 06/01
  • 원달러 : 1318.80하락 8.412:01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2:01 06/01
  • 금 : 1982.10상승 512:01 06/01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