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훈 더 CJ컵 3R 공동 2위… 최종 라운드 '매킬로이'와 우승 경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경훈이 PGA 투어 더 CJ컵 3라운드에서 공동 2위에 자리했다. 사진은 이경훈의 경기 모습. /사진= Getty Image for THE CJ CUP
이경훈이 PGA 투어 더 CJ컵 3라운드에서 공동 2위에 자리하며 시즌 첫 우승 가능성을 키웠다.

이경훈은 23일(한국시각)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리질랜드 콩가리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PGA 투어 더 CJ컵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한 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쳤다. 중간합계 12언더파 201타를 기록한 이경훈은 존 람, 커트 기타야마와 함께 공동 2위 그룹을 형성했다. 단독 선두이자 '디펜딩 챔피언' 로리 매킬로이와는 한 타차에 불과하다.

이경훈이 최종 라운드에서 역전에 성공해 정상에 오른다면 PGA 투어 통산 3승이자 시즌 첫 우승을 하게 된다. 이경훈은 지난해와 올해 AT&T 바이런 넬슨 2연패를 이루며 PGA 투어 개인 통산 2승을 기록 중이다.

이날 이경훈은 파5 4번 홀에서 두 번째 샷이 벙커에 빠졌으나 절묘한 샷을 앞세워 첫 버디를 잡아냈다. 파3 5번 홀에서도 7.5m 버디 퍼트를 홀에 떨궜다. 8번 홀에서도 버디를 추가하며 전반 홀을 도는 동안 3타를 줄였다.

후반 들어서도 기분 좋은 흐름을 탔다. 10번 홀에서 버디를 기록한 이경훈은 12번 홀에서도 완벽한 벙커 탈출에 힘입어 타수를 줄였다. 14번 홀에서 3퍼트가 나와 이날 첫 보기를 적어냈으나 17번 홀과 마지막 18번 홀에서 연속 버디 행진으로 이날 5언더파 퍼즐을 완성했다.

경기 후 이경훈은 "오늘 부족한 부분 없이 경기했다. 선두와 타수 차가 나지 않아 잘 한 것 같다"면서 "어릴 때부터 동경했던 로리 매킬로이와 챔피언조로 함께 할 수 있게 돼 좋고, 후회없이 경기하면 결과도 잘 나올 것으로 믿는다"고 최종 라운드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는 이날 버디 3개와 이글 2개, 보기 3개 등을 묶어 4언더파를 추가해 단독 선두가 됐다. 매킬로이는 더 CJ컵 사상 첫 2연패와 함께 시즌 첫 출전에서 우승 기회를 잡았다. 특히 이 대회에서 매킬로이는 단독 2위 이상을 기록할 경우 2020년 7월 이후 2년3개월 만에 세계랭킹 1위 자리에 복귀한다.

김주형은 이날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를 추가해 중간합계 9언더파 204타로 브렌든 토드와 함께 공동 7위에 자리했다. 김비오는 중간합계 4언더파 209타 공동 29위로 코리안투어 선수 중 가장 높은 순위를 마크했다.

이밖에 임성재는 공동 38위, 안병훈과 박상현 공동 47위로 3라운드 경기를 마쳤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