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뒷자석서 출산한 임산부… 택시업체, 해당 여성에 비용 청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딸아이를 택시에서 출산한 여성이 택시 회사로부터 청구서를 통보 받았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택시 뒷자석에서 딸아이를 출산한 영국 여성이 택시 회사로부터 90파운드(약15만원)를 청구받았다.

지난 1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더 선(The Sun)에 따르면 임산부 파라 카카닌딘은 정기 검진을 위해 약 21㎞ 떨어진 병원에 가려고 택시에 탑승했다. 그러나 출발한지 5분만에 진통이 시작됐고 스토크 맨더빌 병원으로 향하던 택시안에서 카카닌딘은 딸 나이아를 출산했다.

카카닌딘은 "진통이 정말 빨리 와 5분 만에 양수가 터졌다"며 "택시 기사가 차를 세우는 게 낫겠냐고 물어봤지만 아기가 태어나기 전에 병원에 도착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서 계속 가달라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병원에 도착한 그는 출산한 딸을 자신의 겉옷으로 감싼채 안으로 들어갔고 기다리던 조산사들이 이를 보고 놀랐다. 당시 카카닌딘은 상황이 비현실적이어서 무서울 틈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며칠 후 카카닌딘 앞으로 청구서가 도착했다. 카카닌딘이 탑승했던 애로우 택시 회사는 그에게 청소 비용 60파운드(약 10만원)와 요금 30파운드(약 5만원)를 합쳐 90파운드(약 15만원)를 청구했다. 이에 카카닌딘은 "그 뒷좌석을 엉망으로 만든 건 맞지만 나에게 요금을 청구한 것은 조금 어이없다"라고 말했다. 애로우 택시는 사건에 대한 응답 요청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5:30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5:30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5:30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5:30 12/06
  • 금 : 2036.30하락 5.915:30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