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신규확진 4만8465명… 일요일 기준 10주만에 '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성북구보건소에서 운영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지난 12일 전국에서 4만846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이는 일요일 기준으로 10주 만에 가장 많은 확진자 수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3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4만8465명 늘어난 누적 2619만422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5만4328명 대비 5863명 줄었고 1주 전 일요일인 11월6일 3만6665명과 비교하면 1만1800명 늘었다. 일요일 기준으로 지난 9월4일(7만2112명) 이후 10주 만에 가장 많은 수다.

일요일 기준 발생 추이를 살펴보면 10월2일 2만3575명→10월9일 1만7646명→10월16일 2만1454명→10월23일 2만6234명→10월30일 3만4491명→11월6일 3만6665명→11월13일 4만8465명으로 5주 연속 증가세다.


국내 4만8412명·해외유입 53명… 사망자 48명 늘어난 2만9665명


신규 확진자 중 국내유입은 4만8412명, 해외유입 사례는 53명이다. 45명은 공항·항만 등 검역 단계에서 확인됐다.

지역별로 ▲서울 9263명 ▲인천 2849명 ▲경기 1만3268명 등 수도권에서 2만3580명이 발생했다. 전체 중 27.4%에 해당한다.

비수도권에서는 모두 2만3040명(47.6%)의 확진자가 나왔다. ▲부산 2365명 ▲대구 2330명 ▲광주 1520명 ▲대전 1632명 ▲울산 964명 ▲세종 445명 ▲강원 1570명 ▲충북 1684명 ▲충남 2060명 ▲전북 1768명 ▲전남 1320명 ▲경북 2734명 ▲경남 2321명 ▲제주 327명 등이다.


사망자 수는 48명 늘어난 누적 2만9665명이다. 전체 확진자 대비 사망자 수를 뜻하는 치명률은 0.11%다.

위중증 환자는 25명 늘어난 396명으로 400명에 육박했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달 21일 위중증 환자 수는 196명이었지만 7차 유행 영향으로 꾸준히 증가해 24일 만에 두 배로 늘었다. 신규입원 환자는 196명이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강한빛
강한빛 [email protected]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7.90상승 11.6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