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둔화에도 반도체 등 주력품목 글로벌 점유율 확대… 세계 4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의 수출 둔화에도 13대 주력품목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늘었다. /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수출 둔화 속에서도 반도체를 비롯한 한국의 13대 주력품목 수출 경쟁력은 오히려 강화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22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발표한 '팬데믹 전·후, 한국 수출 주력품목 경쟁력 진단'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13대 주력품목의 세계시장 점유율은 팬데믹 기간인 2020~2021년 0.22%포인트 증가했다.

이로써 한국은 13대 주력품목 시장에서 중국(21.4%) 독일(8.3%) 미국(7.1%)에 이어 5.2%의 점유율로 4위를 차지했다. 기존 순위보다 1계단 오른 것이다.

한국의 13대 주력 품목은 ▲반도체 ▲일반기계 ▲석유제품 ▲석유화학 ▲선박류 ▲자동차부품 ▲자동차 ▲평판디스플레이 ▲철강 ▲무선통신기기 ▲가전 ▲컴퓨터 ▲섬유류 등으로 한국 총수출의 75%, 세계 교역의 46%를 차지하는 주요 수출 품목군이다.

팬데믹 기간 13대 주력품목의 세계시장 점유율 확대는 글로벌 수입수요 회복과 일부 품목의 수출 경쟁력 향상에 힘입은 것으로 분석된다.

요인별로는 글로벌 수입수요로 인해 476억달러의 수출이 늘어난 것으로 추정됐으며 수출경쟁력 강화로는 113억달러, 세계시장 상품구성 대응으로 101억달러의 수출이 증가했다.

팬데믹 후인 올해 한국의 2대 수출시장인 중국과 미국에서도 한국의 수출 경쟁력은 유지되고 있다. 올해 1~8월 기준 중국 수입시장에서 한국 13대 주력품목 점유율은 2위(15.13%)를 유지하며 2021년 대비 0.34%포인트 상승했다.

미국 수입시장에서도 한국의 13대 주력품목 점유율은 2020년 이후 3년째 5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올해 미국 수입시장 점유율은 전년대비 0.14%포인트 증가한 5.61%를 기록했다.

한국의 대중국 수출이 본격적으로 감소하기 시작한 4월부터 8월까지 수출 둔화는 수출경쟁력의 약화보다는 수출대상국의 수입수요 위축이 더 큰 요인인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국의 수입수요 급감으로 한국뿐 아니라 타 주요국의 경우에도 13대 품목의 대중국 수출이 모두 감소했다.

정만기 무협 부회장은 "최근 7개월 연속 이어진 무역적자 현상은 우리 수출경쟁력의 약화보다는 중국 등 주요 수출 대상국의 수입수요 위축 및 우리나라의 에너지 수입액 급증에 기인한다"면서 "수출의 4분의 1을 중국에 의존하고 있는 한국은 중국의 수입수요 위축이 구조적으로 고착화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