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보♥"… 기안84 '깜짝 결혼식' 올렸다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웹툰 작가 겸 방송인 기안84가 유튜버 쏘대장과 결혼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캡처
웹툰작가 기안84가 유튜버 쏘대장과 달달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인생84'에는 "기안84의 결혼생활"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본격적인 촬영 전 제작진은 "두 분 이제 지금부터 결혼하신 거잖아요. 오늘 뭔지는 알고 오셨죠?"라고며 가상 결혼 콘셉트에 대해 물었다.

이에 쏘대장은 "결혼한다고 들었다"며 기안84에게 "저 어떠세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기안84는 "쏘님때문에 그런 말 하는 게 아니라 아담하고 귀여우신 분 좋아한다"고 설레했다.

이상형을 묻자 쏘대장은 "자기 일 열심히 하고 열심히 사는 사람이 좋다"고 답했고, 기안84는 "그건 완전 전데요?"라며 호감을 드러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기안84는 '쏘대장의 첫인상'에 대해 "드디어 만났구나. 이상형에 참 가까운 분을 뵀다"고 설렘을 표했다.

이후 두 사람은 결혼 서약서를 작성했다. 먼저 쏘대장은 "외박하지 않기"를 제안하면서 "술 좋아하시냐"고 물었다. 술을 좋아한다는 기안84는 "근데 결혼하면 줄이겠다"고 약속했다. '하루에 한 끼는 같이 먹기'에 이어 쏘대장은 "바람"을 언급하며 웃었다. 이를 듣고 기안84는 "아니 그건 당연한 거 아니냐. 그건 불륜이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은 불륜의 기준을 정한 뒤 서약서에 지장을 찍고 결혼반지를 서로에게 끼워줬다. 호칭은 '여보'.


두 사람은 요리를 함께하기로 했다. 기안84는 쏘대장의 서툰 칼질에 크게 웃으며 바로 "내가 자를게. 내가 깎을게. 위험하겠다"라며 "그냥 앉아있어 내가 해줄게"라고 스윗한 면모를 드러냈다. 쏘대장은 "의외였다. 의외의 매력"이라며 "전 진짜 요리를 못하는데 비슷할 줄 알았다. 근데 막 자르는 것도 잘 자르고 의외로 매력이 있어서 믿고 결혼을 해도 되겠다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0%
  • 3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