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전문가 10명 중 4명 "내년 1월 시장금리 상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채권전문가 10명 중 4명은 내년 1월 채권시장에서 시장금리가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채권전문가 10명 중 4명은 내년 1월 채권시장에서 시장금리가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24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2023년 1월 채권시장 지표(BMSI)'에 따르면 지난 14~19일 채권 보유·운용 관련 종사자(49개 기관, 100명)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 38%는 내년 1월 금리가 상승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전월 25%보다 13%포인트 오른 수치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내년 1월 금리가 하락할 것으로 보는 응답자 비율은 26%로 전월의 41%보다 감소했다.

금투협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매파'(통화긴축 선호)적 기조가 유지되며 내년에도 기준금리 인상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글로벌 통화긴축 정책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커진 것으로 분석했다.

물가와 환율 관련 채권시장 심리도 전월보다 나빠졌다. 내년 1월 물가가 하락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20%로 전월 34%보다 줄었다.

반면 물가가 보합일 것으로 내다본 응답자 비율은 전월 60%에서 10%포인트 오른 70%였다.


한국은행의 연이은 기준금리 인상에도 지난달까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목표치인 2%를 크게 웃돌아 물가 상승세가 둔화할 조짐이 요원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미 연준의 긴축 지속과 경기 침체 우려 등 달러화 강세 요인으로 원화 강세를 전망한 응답자 비율도 내려갔다. 내년 1월에 원/달러 환율이 하락할 것으로 본 응답자는 전월 34%에서 19%포인트 떨어진 15%에 그쳤다.

환율이 보합일 것으로 본 응답자 비율은 전월보다 늘어난 61%였다. 이런 조사 결과를 토대로 산출한 내년 1월 채권시장 종합지표는 전월의 103.8에서 하락한 99.0으로 집계됐다.

BMSI는 100 이상이면 채권 가격이 상승(금리 하락)할 것으로 기대해 채권시장 심리가 양호하다는 것을 뜻한다. 100 이하일 경우 채권시장의 심리가 위축됐음을 나타낸다.

금투협 관계자는 "경기 침체 우려 속에 높은 물가 상승세로 인해 시장 불안정성이 확대되고 주요국 통화 긴축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1월 채권시장 심리가 전월보다 소폭 악화했다"고 분석했다.
 

송은정
송은정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송은정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