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오지마"… 中 단기비자 발급 중단, 입국 규제에 보복(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이 10일 한국 입국자에 대한 단기비자를 중단했다. 사진은 지난 8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센터에서 중국발 입국자들이 검사를 마친 뒤 대기장소로 이동하는 모습. /사진=뉴스1
주한 중국대사관이 10일 중국에 입국하는 한국인에 대한 비자 발급 업무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한국이 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 규제를 강화한 데 따른 보복 조치로 보인다.

대사관은 이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 국내 지시에 따라 오늘(10일)부터 주한 중국대사관 및 총영사관은 한국인의 중국 단기비자 발급을 중단한다"며 "상기 사항은 한국이 중국에 대한 차별적인 입국 제한 조치 취소 상황에 따라 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중국 대사관 관계자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보복 조치라기보다는 한국의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한 상호주의 원칙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발급이 중단되는 단기비자의 목적은 ▲방문 ▲상업무역 ▲관광 ▲의료 외에 일반 개인사정 등이 포함된다. 한국 외에 미국과 일본, 인도, 타이완, 영국 등 중국발 입국자 대상 방역을 강화한 다른 나라에도 비자 발급 중단 조치를 단행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김태욱
김태욱 [email protected]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47.90상승 11.6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