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 "IT 기술 활용해 안전경영 강화… 좋은 일터 만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PC삼립 시화공장에서 안전 관리자가 'SPC 통합 안전점검 앱'을 활용해 설비 안전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SPC그룹
SPC는 안전경영 강화를 위해 전 사업장에 IT 기술을 활용한 '통합 안전점검 시스템 앱(App)'을 개발해 도입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SPC가 안전경영선포식을 통해 발표한 안전경영 강화 전략의 일환으로, IT 기술을 통해 보다 효율적·체계적으로 안전 관리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추진됐다.

이로써 각 사업장의 안전관리자들은 안전관리 앱이 설치된 태블릿PC를 활용해 담당하고 있는 생산 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은 물론 직원들의 안전 교육에 대해 보다 편리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생산 현장 각 라인과 설비에 부착되어 있는 QR코드를 앱을 통해 인식하면 체크해야 할 안전 점검리스트가 자동으로 나타나 관리자가 이상 유무를 확인해 간편하게 입력할 수 있고 점검 결과와 이력 등에 대한 통계도 손쉽게 모니터링할 수 있다.

관리자가 각 항목에 대해 입력하지 않거나 이상 발생 시 조치 사항을 입력하지 않으면 시스템 상 점검 완료가 되지 않기 때문에 점검에 대한 누락 방지는 물론 안전 문제 발생시 즉각적인 조치가 이뤄지도록 했다. SPC는 노사합동 안전점검 활동을 통해 노사가 함께 발굴한 유해·위험 요소들을 안전관리 앱 체크리스트에 적극 반영하도록 하는 등 '자기규율 예방체계' 운영에도 앱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현재 전체 90여 곳의 생산시설과 물류센터 중 SPC삼립, 파리크라상, SPL, 던킨, SPC GFS 등 50여개 사업장에 시스템 도입을 완료했으며 나머지 사업장들도 준비가 완료되는 대로 시스템을 오픈해 전 사업장에 적용하기로 했다.


이번 '통합 안전점검 시스템'은 IT기술을 기반으로 통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하는 계열사 '섹타나인'을 통해 개발된 것으로 향후 시스템에 축적된 데이터들을 섹타나인이 보유한 빅데이터 분석, AI 기술 등을 활용해 안전 개선과 예측·예방 활동에도 반영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SPC 관계자는 "IT기술을 활용해 안전관리 역량을 강화하고 실무자들이 보다 편리하고 효과적으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며 "앞으로 시스템을 지속 발전시켜 업계를 선도하고 글로벌 수준의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을 갖추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PC는 지난해 10월 계열사 SPL에서 노동자 사망사고가 발생한 후 안전경영 강화에 나섰다. 지난해 11월14일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안전경영위원회를 출범해 그룹 내 전 사업장에 대한 외부 전문기관의 산업안전 점검을 실시했고 지적 사항을 개선했다. 계열사별로 노동조합과 함께하는 근로환경TF도 구성했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