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진건설산업 시공 현장서 철근 무너져 1명 사망·2명 부상… 중대재해법 위반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요진건설산업 시공 현장에서 사망사고가 일어나 당국이 중대재해법 위반 조사에 들어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경기도 화성시 요진건설산업 공사현장서 근로자가 떨어진 철근에 깔려 사망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고용당국은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14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오전 7시49분쯤 화성시 팔탄면의 한 물류센터 신축 공사장에서 사고가 나 근로자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사고는 이동식크레인으로 조립된 틀비계를 인양하는 작업 중 틀비계가 벽체 철근에 부딪히면서 철근이 무너져 일어났다. 이에 신호 업무를 보고 있던 근로자들이 철근에 깔렸다.

해당 현장은 요진건설산업이 시공하는 곳이며 공사금액 50억원 이상으로 중대재해법 적용 대상 현장이다.

고용당국은 사고 발생 뒤 현장에 즉시 작업중지 명령을 내리고 사고 원인 조사에 들어갔다. 근로자가 사망함에 따라 산업안전보건법 및 중대재해법 위반 여부 조사에도 착수했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23:59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23:59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23:59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23:59 12/01
  • 금 : 2089.70상승 32.523:59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