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지난해 러시아 가스 수입 줄였다… 전년대비 74% 감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EU의 러시아산 천연가스 수입량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유럽 각 나라들이 러시아의 천연가스 공급량이 줄자 미국산 액화천연가스(LNG) 수입을 크게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공개한 분기 가스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기준 러시아 가스관을 통한 가스 수입량은 전년대비 74% 줄었다.

경로별로 살펴보면 벨라루스 가스관을 통한 공급량이 96% 감소했다. 노르트스트림-1과 우크라이나 경유 가스관에서는 각각 85%, 63% 급감했다.

지난해 1~11월 기준 러시아산 가스 수입량은 전년대비 총 69bcm(1bcm=10억㎥)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지난해 3분기 기준 EU의 LNG 수입량은 전년대비 89% 늘어난 32bcm에 달했다.

지난해 1~11월 미국산 LNG 수입량은 52bcm이다. 이는 전년 수입량(22bcm)의 2배가 넘는 수치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1.32상승 15.6310:21 10/05
  • 코스닥 : 817.26상승 9.8610:21 10/05
  • 원달러 : 1349.20하락 14.310:21 10/05
  • 두바이유 : 90.66하락 0.4310:21 10/05
  • 금 : 1834.80하락 6.710:21 10/05
  • [머니S포토] 롤러코스터 장세…코스피 전날 급락 부담덜고 상승 출발
  • [머니S포토] 비상경제장관회의, 국조실장과 인사 나누는 秋 부총리
  • [머니S포토] 故 강신호 명예회장 발인, 장지로 향하는 운구차량
  • [머니S포토] 휘발유가 또다시 껑충… 전국 1800원대 진입 코앞
  • [머니S포토] 롤러코스터 장세…코스피 전날 급락 부담덜고 상승 출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