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檢독재 대응 장외투쟁 나선다…이상민 탄핵도 공식화

비공개 최고위서 결정…檢독재정치탄압대책위 확대 개편, 김건희 특검 요구 여론전
"2월 임시회서 결판" 이상민 탄핵 추진…지도부 "李, 출석하지 말아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 관련 검찰 조사를 마치고 나서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3.1.2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 관련 검찰 조사를 마치고 나서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3.1.2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검찰독재정치탄압위원회'(대책위)를 '윤석열·검사 독재정권 정치탄압대책본부'(가칭)로 격상하고 장외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2월 임시국회 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도 공식화했다. 검찰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에게 대장동·위례 개발특혜 의혹 사건과 관련 추가 소환조사를 요구하는 가운데 맞불을 놓은 것이다.

이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29일 오후 6시부터 3시간가량 국회에서 비공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같이 뜻을 모았다고 안호영 당 수석대변인이 밝혔다.

안 대변인은 "무능한 정권에 의한 민생 위기가 심각하고, 검사 독재에 의한 공포 정치가 극에 달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향후 민생·민주 회복을 위한 원내외 활동을 적극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우선 당 지도부는 현행 대책위를 본부급으로 격상하고 서울에서 국민보고대회를 열어 윤 정권의 '민생 파탄', '국정 무능'을 알리는 동시에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을 받는 김건희 여사 특검 추진을 요구하기로 했다.

사실상 장외투쟁을 선언한 것이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윤 정권의 민주주의 퇴행에 대해 대국민 보고를 할 필요가 있다"며 "김건희 특검에 대한 부분도 반드시 얘기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있었다"고 전했다.

국민의힘이 법제사법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상 김건희 특검법 처리가 어려운 만큼 장외에서 여론전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당 김건희 특검 태스크포스(TF)는 내달 1일 회의를 열어 특검 추진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 장관 탄핵소추안 처리도 공식화했다. 당내 의견 수렴 절차가 남아있지만 지도부에서 2월 임시회 처리에 힘을 실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지도부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이 장관 탄핵소추안과 관련해 "2월 임시국회 내에서 결판을 내릴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에 대한 검찰의 추가 소환조사 요구에 대해서는 대부분 지도부가 출석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고 한다.

안 대변인은 "그야말로 괴롭히기 수사, 망신 주기 수사의 목적이 크다고 보기 때문에 대부분 최고위원들이 '대표가 출석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이었다"며 "대표는 그 부분에 대해 경청하는 입장이었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637.95상승 27.114:16 06/09
  • 코스닥 : 883.75상승 7.6214:16 06/09
  • 원달러 : 1295.40하락 8.314:16 06/09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4:16 06/09
  • 금 : 1978.60상승 20.214:16 06/09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U-20 월드컵 4강전 아쉬운 패배'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