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신 마비 올 정도"… NCT 127 태용, 허리 상태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NCT 127의 태용이 '짐종국'에 출연을 자원한 이유를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그룹 NCT 127 리더 태용이 허리에 문제가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김종국 GYM JONG KOOK'에는 '저... SM 아이돌 트레이너 아닙니다... (Feat. NCT 127)'이라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김종국은 그룹 NCT 127 리더 태용과 재현, 정우를 만났다. 태용은 "제가 자원을 해서 나왔다. 원래 재현과 정우가 있었는데 제가 허리가 엄청 안 좋다. 하반신에 마비가 올 정도로 안 좋다"라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에 김종국 역시 "잘 왔다. 나도 어릴 때 스무 살 때부터 댄스 그룹을 했었다. 아파도 보고, 극복도 해보고, 나아졌다가 또 다치기도 하고 경험이 많다"며 "그걸 오늘 이야기를 많이 해주겠다"고 따뜻하게 이들을 맞았다. 다른 멤버들도 운동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재현은 "최근 몸이 좀 커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고, 김종국은 "빨리 좋은 생각을 했다. 모든 아이돌이 예쁘고 잘생긴 건 똑같다. 내가 여기서 더 업그레이드되고 반전의 충격을 줄 수 있는 건 몸으로 변화를 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이 건강한 이미지, 어느 정도 근육을 가진 몸이 매력이고, 멋이라는 걸 알게 되는 시장이 된다는 것 자체가 세상이 살기 좋아진 것이다. 아이돌들이 몸을 만들겠다니까 너무 좋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18:05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18:05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18:05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8:05 06/08
  • 금 : 1958.40하락 23.118:05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