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 공간에서 '돌려차기'… 태권도, 올림픽 'E스포츠 시리즈'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태권도를 '올림픽 E스포츠 시리즈' 주요 경기로 선정했다. 사진은 가상 태권도 경기를 펼치는 모습. /사진=세계태권도연맹(WT) 제공
태권도가 '올림픽 E스포츠 시리즈 2023' 주요 경기로 선정되면서 가상 공간으로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일(이하 한국시각) 태권도와 양궁, 야구, 체스, 사이클, 댄스, 세일링, 테니스, 모터스포츠 등 '올림픽 E스포츠 시리즈 2023'의 9개 종목과 세부사항을 발표했다. 올림픽 E스포츠 시리즈는 가상·시뮬레이션 스포츠 대회로 이달부터 예선이 시작된다. 결승전은 오는 6월22일부터 25일까지 싱가포르 선텍 센터에서 개최된다.

IOC는 가상 스포츠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가상 스포츠를 미래 동력으로 판단하고 올림픽 아젠다 2020+5 의제 중의 하나로 삼고 있다.

세계태권도연맹(WT)도 가상 스포츠 발전에 발맞춰 나가고 있다. 그동안 싱가포르에 기반을 둔 게임·정보기술회사인 리프랙트와 손잡고 가상 태권도 겨루기 시스템을 개발해왔다.

가상 겨루기 시스템은 손으로만 하는 컴퓨터 게임과 달리 모션 트래킹 기술이 적용돼 실제 경기와 유사한 특징이 있다. 움직임을 정교하게 추적해 실제 상대의 아바타와 겨루는 방식이다. 플레이어의 몸이 게임 컨트롤러로 변신하는 셈이다.

이에 따라 가상 공간에서 진행되는 태권도 경기는 성별과 나이, 신체적 장벽, 지역 등의 제약을 받지 않고 비대면 대결이 가능해 새로운 경쟁의 장이 열릴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조정원 WT 총재는 "태권도가 '올림픽 E스포츠 시리즈'에 선정돼 기쁘다"며 "그동안 끊임없이 새로운 영역에 도전해 최신 기술을 도입하고 발전시킨 노력의 결과"라고 밝혔다. 이어 "태권도가 앞으로 더욱 젊고 새로운 팬들에게 다가가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5:32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5:32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5:32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5:32 12/01
  • 금 : 2057.20하락 9.915:32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