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강성 지지층 '개딸', 이낙연 영구제명 요청…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강성 지지층인 '개딸'(개혁의 딸)이 이낙연 전 대표의 영구 제명을 요청하는 등 비명계 몰아내기에 나섰다. 사진은 지난해 3월10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손을 잡고 서로를 격려하는 이낙연 전 대표(왼쪽)와 이재명 대표.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투표 과정에서 당내 대거 이탈표가 발생하자 이 대표 강성 지지층인 '개딸'(개혁의 딸)이 비명계 몰아내기에 나서며 이낙연 전 대표를 공격하고 있다. 이들은 비명계가 조직적으로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에 찬성표·무효표·기권 등을 던진 것으로 판단해 이낙연 전 대표의 제명을 요구했다.

지난달 27일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은 무기명 투표 결과 재석 297명 중 찬성 139명·반대 138명·기권 9명·무효 11명 등으로 가까스로 부결 처리됐다. 국회 전체 의석 299석 중 민주당이 169석의 다수 의석을 가진 만큼 여유있게 부결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반대가 138표에 그치면서 최대 37표에 이르는 이탈표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민주당 청원시스템인 국민응답센터에는 지난 28일 '이낙연 전 대표를 민주당에서 영구 제명해야 한다'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이낙연 전 대표는) 지난 대선 당시 대장동 건을 최초로 터뜨려 놓고 이재명 대표에게 사과도 하지 않은 채 미국으로 도망쳤다"고 밝혔다.

그는 이낙연 전 대표에 대해 "이재명 대표를 고통받게 만든 장본인" "지금 대한민국을 검사 독재정권으로 만든 일등공신" 등으로 표현하는 등 수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체포동의안 표결에서 당내 반란표가 나오도록 이낙연 전 대표가 꾸몄다고 봐도 무리는 아니다"며 "지금 민주당의 반란과 분열의 씨앗은 이낙연 전 대표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강성 지지층인 '개딸'(개혁의 딸)이 이낙연 전 대표의 영구 제명을 요청하는 등 비명계 몰아내기에 나섰다. 사진은 2일 오전 11시42분 기준 2만7075명의 동의를 얻은 이낙연 전 대표의 영구 제명 청원. /사진=민주당 청원시스템인 국민응답센터
해당 청원은 2일 오전 11시42분 기준 2만7075명의 동의를 얻는 등 무서운 기세를 보이고 있다. 권리당원 2만명 이상 동의할 경우 해당 청원은 지도부에 보고되고 5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 당은 '어떻게 하겠다'라는 공식 반응을 내놓아야 한다.

이들은 청원뿐만 아니라 찬성표를 던졌을 것으로 추정되는 비명계 의원 40여명의 이름과 지역구가 적힌 살생부를 제작해 공유하는 등 극도의 반감을 보이고 있다. 이 같은 강성 지지자들의 움직임에 이재명 대표는 지난달 28일 비공개 고위전략회의에서 "살생부 제작·공유와 문자 폭탄 등의 공격 행위를 중단해달라"고 직접 요청하기도 했다.
 

서진주
서진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4%
  • 26%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