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반도체법 언급하며 韓기업 칭찬… "가장 안전한 곳에 투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일(현지시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반도체법을 홍보하면서 한국 기업의 미국 투자 사실을 언급했다. 사진은 바이든 대통령.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반도체법의 성과를 홍보하면서 한국을 언급했다.

지난 1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와 미국 방송매체 CNN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미국 메릴랜주의 한 행사에 참석해 반도체법에 대해 연설하던 중 "우리는 (미국) 제조업에 대규모 투자를 골자로 하는 반도체법을 통과시켰다"고 밝히면서 한국을 언급했다. 그는 "한국 기업이 (미국에) 투자를 결정했을 당시 나는 한국에 있었고 왜 미국에 투자하는지 물었다"며 "그들은 '미국이 세계 최고의 노동자를 갖고 있고 가장 안전한 투자처'라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8월 공포된 반도체법은 미국 내 반도체 생산시설에 미국 정부가 390억달러(약 51조3000억원)를 지원하는 골자로 한다. 하지만 보조금을 받는 기업은 중국 현지에 반도체 공장을 건설하지 못한다.

바이든 대통령이 제조업 활성화 과정을 홍보하면서 한국 기업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해 7월 최태원 SK회장과 화상으로 면담한 직후 SK의 220억달러(약 28조9300억원) 추가 대미 투자에 대해 "역사적 발표"라고 치켜세웠다.
 

김태욱
김태욱 [email protected]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6.07하락 9.3110:13 12/07
  • 코스닥 : 813.08하락 6.4610:13 12/07
  • 원달러 : 1318.90상승 5.810:13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0:13 12/07
  • 금 : 2047.90상승 11.610:13 12/07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