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처리장서 발견된 1억원… "내 돈"이라는 사람 12명 '우르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한 쓰레기 처리시설에서 9600만원에 상당하는 돈이 발견됐다./그래픽=이미지투데이
일본 쓰레기처리장에서 약 1억원의 돈이 발견됐다는 소식에 주인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12명 몰렸다.

지난달 28일 일본 요미우리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월30일 삿포로시의 한 쓰레기 수거 시설에서 현금 1000만엔(약 9600만원)이 발견됐다. 돈은 니시구와 데이네구에서 수거된 잡지류 안에서 나왔다.

홋카이도 경찰이 지난달 21일 분실자를 찾아 나서자 도내외 곳곳에서 "제 겁니다"라고 자처하는 사람이 속속 나타났다. 경찰 발표 일주일 뒤인 28일까지 연락 온 신고자는 무려 12명에 달해 경찰은 누구의 분실물인지 밝혀내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신고자들은 "신문지로 싸서 가지고 다니다가 떨어뜨렸다", "여행 중에 잃어버렸다", "치매 부모가 잘못 버린 것 같다" 등의 말을 했으며 12명 중 9명이 정식 유실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쓰레기 회수 루트나 현금의 특징이 신고자의 설명과 일치하는지 등을 근거로 분실자를 특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는 4월 30일까지 분실자가 판명되지 않으면 현금의 소유권은 삿포로시로 넘어갈 예정이다.
 

전민준
전민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