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가해자가 '더 글로리' 연출?… 안길호 PD 폭로 나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학교 폭력(학폭)을 소재로 한 복수극 '더 글로리'를 연출한 안길호 감독이 학폭 가해자라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더 글로리' 파트2 메인 연출을 맡은 안길호 PD가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폭로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10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의 연출을 맡은 안길호 PD가 학폭 가해자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 글로리 드라마 PD 학폭 가해자'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작성한 A씨는 "1996년 필리핀 유학 시절에 있었던 일"이라며 "안길호 PD는 당시 필리핀 로컬 학교에 다니는 고3이었고 폭행당한 우리는 국제학교에 다니는 중2 학생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A씨는 안 PD가 자신과 동급생인 여자 아이와 교제를 시작하며 그의 존재를 알게 됐다고 했다. A씨의 친구들은 중학교 2학년이 고등학교 3학년과 사귀는 것을 두고 안 PD의 여자 친구를 놀렸고, 그걸 알게 된 안 PD가 대표로 2명을 불러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그곳에는 안 PD를 포함해 열 댓 명 정도 되는 형들이 있었다. 그때부터 구타당하기 시작했다"면서 "구타 중간 안 PD가 우리를 비웃으며 거기에 있는 다른 사람들에게 '칼을 가져와라. 쑤셔 버린다'고 협박하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후 안 PD의 지시로 우리 학년 남학생들이 학교 선배들에게 맞는 일이 빈번해졌다. 그전까지 그냥 어렸을 때부터 같이 자란 형이었지만 이후로는 버릇이 없다고 맞고, 인사 제대로 안 한다고 맞는 친구들도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일을 저지른 사람이 어떻게 뻔뻔하게 학교폭력물을 다룬 드라마 PD가 될 수 있는지"라고 한탄하며 "너무 어이가 없어 이 글을 올린다"라고 했다.


이에 대해 넷플릭스 측은 뉴스1을 통해 "제작진에 사실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19.80하락 16.8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