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WHO 산하기구에 580억 규모 독감백신 공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C녹십자가 WHO 산하 PAHO로부터 580억원 규모 독감백신 공급 계약을 따냈다. /사진=GC녹십자
GC녹십자가 세계보건기구(WHO) 산하기구의 580억원 규모 독감백신 공급 계약을 수주했다.

GC녹십자는 2023년 남반구 의약품 입찰에서 범미보건기구(PAHO)로부터 4438만달러(약 579억원) 규모 독감백신 공급계약을 따냈다고 20일 밝혔다. 독감백신 수출 분은 상반기 중 중남미 국가에 공급된다.

GC녹십자는 세계 최대 백신 수요처 중 하나인 PAHO 입찰 시장을 통해 글로벌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다. 2016년 전 세계 두 번째로 4가 독감백신 지씨플루쿼드리밸런트의 WHO 사전적격심사(PQ) 승인을 획득했다.

이번 수주로 2014년부터 올해에 이르기까지 10년 동안 PAHO 남반구 독감백신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시장 환경도 긍정적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이벨류에이트 파마에 따르면 전 세계 독감백신 시장은 2025년 74억달러 규모로 빠른 성장이 전망된다. 회사 측은 해외에서 4가 독감백신 전환 추세가 확대돼 향후 매출 증대 등 성장에 탄력이 붙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우진 GC녹십자 글로벌사업본부장은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은 자사의 제품력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7.12하락 8.418:05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18:05 05/31
  • 원달러 : 1327.20상승 2.318:05 05/31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18:05 05/31
  • 금 : 1982.10상승 518:05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