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의된 바 없다"… 대통령실, 日언론 '독도·위안부' 보도에 유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통령실이 한·일 정상회담에서 '독도 영유권' '위안부 합의' 등이 논의됐다는 일본 측 보도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재발방지를 당부했다. 사진은 지난 17일 일본 도쿄 게이오대에서 열린 한일 미래세대 강연회에서 강연하는 윤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가진 정상회담에서 독도·위안부 문제가 논의됐다는 일본 측 보도와 관련해 일본 정부에 유감을 표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2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 정상회담이 끝나고 전혀 근거가 없거나 왜곡된 보도가 일본 측에서 나오는 것과 관련해 우리 외교당국에서 유감을 표하고 재발 방지를 당부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어 "정상회담에서 독도·위안부 문제가 논의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일본 언론은 해당 안건이 언급됐다는 취지로 연일 보도했다. 이에 국내에서는 "대체 무슨 대화를 했느냐" "어떤 의제를 놓고 (회담을) 했느냐" 등 논란이 번지며 독도 영유권·위안부 합의 외에도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금지 문제까지 정상회담 테이블에 올랐을 것이란 의혹이 제기됐다.

이 같은 상황에서 일본 언론은 일본 측이 한국에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규제 철폐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관계자는 "일본 오염수와 수산물 문제는 연계돼 있고 정부 입장은 명확하다"며 "국민 안전과 건강을 위협하는 일이 있다면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후쿠시마 수산물이) 안전하다는 것이 과학적으로 증명돼야 한다"며 "국민이 안전하다고 느껴야 (수입규제 철폐) 조치 실행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다만 "수산물 문제는 일본 정치인 접견 자리에서 나왔다"며 "정상회담에서 나온 구체적인 정상 발언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9.53하락 6.0710:04 06/08
  • 코스닥 : 877.09하락 3.6310:04 06/08
  • 원달러 : 1307.20상승 3.410:04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0:04 06/08
  • 금 : 1958.40하락 23.110:04 06/08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