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尹 대일외교 비판 '토요집회' 참석 당분간 이어가기로

"정상회담 이후 정부·여당 지지도 하락세 뚜렷…국민 공분 대처"
"당내 대책기구 함께 연석회의 통해 위안부, 독도 등 방향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3.3.20/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3.3.20/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강수련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윤석열 대통령의 한일정상회담 등 대일외교를 비판하는 장외집회에 당분간 계속 참여하기로 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전략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정례화라 볼 수 없지만 현재 대일 굴종 외교를 비판하는 시민사회의 규탄대회가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같이 협력해 함께 한다는 기조는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재명 대표를 필두로 민주당 의원들은 3·1절을 시작으로 11일, 18일 등 세 차례에 걸쳐 '대일 굴욕외교 규탄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윤 대통령을 향해 비판의 메시지를 냈다.

이같은 결정엔 윤 대통령의 한일정상회담 이후 여론 지형의 변화가 배경으로 꼽힌다.

안 수석대변인은 "정상회담 이후 정부·여당의 지지도 하락세가 뚜렷하게 나타나는 추세를 확인했다"며 "정상회담 이후 우리가 일본의 사과를 받지 못하고 청구서만 잔뜩 받아온 상황으로, 굴욕·굴종 외교에 대한 국민적 공분을 받아 안아서 적극적으로 대처할 필요가 있다는 방향에 대한 얘기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결국 대일 굴종 외교에 따른 정부의 비판 여론이 있고, 그에 대해 우리 당이 적절히 대응한 측면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시민사회와 연대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국민과 함께할 수 있는 캠페인, 시민과 함께하는 서명운동 등에 우리 당이 적극 동참하고 휴대전화, 차량에다 굴욕외교를 비판하는 스티커 부착 등 행동이 필요가 있다는 얘기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안 수석대변인 당내 태스크포스(TF) 구성 등 향후 대책에 대해선 "당내 여러 대책기구가 있는데 연석회의를 통해 대책 방향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진상규명과 그에 따른 문책 관련 활동을 원내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585.52상승 26.7123:59 05/30
  • 코스닥 : 851.50상승 8.2723:59 05/30
  • 원달러 : 1324.90상승 0.423:59 05/30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23:59 05/30
  • 금 : 1977.10상승 1423:59 05/30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권익위 전현희, 코인·선관위 특혜 등 긴급 현안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함용일 부원장 '불공정거래 조사역량 강화'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