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민 "이재명, 1심서 유죄 판결 나와도 대표직 유지에 문제 없어"

"새 지도부 선출해도 다시 친명계 중심으로 될 가능성밖에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 News1 DB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 News1 DB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이재명 대표가 대장동 및 성남FC 의혹으로 기소가 되거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1심에서 유죄 판결이 나오더라도 대표직 유지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당헌상 근거가 마련돼 있고 당대표를 뽑을 당시에도 이미 대장동 사건에 대한 수사는 검찰이 계속해오고 있었던 상황으로 이를 당원과 지지자들이 다 알면서도 압도적으로 지지해서 당선을 시켰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또 "낮은 벌금액이 나오면 대표직 유지를 하거나 공직을 유지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기에 선고 결과에 따라서 그때 판단해 봐야될 것 같다"고도 했다.

김 의원은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전한 문재인 전 대통령의 당부도 언급했다. 그는 "박 전 원장이 문 전 대통령을 찾아뵙고 말씀 나눈 것 중에 이재명 대표를 중심으로 해서 당이 단합해야 한다고 당부를 하신 게 있다"며 "당내 원론 분들이나 당을 아끼시는 분들도 이 대표를 중심으로 갈 수밖에 없지 않냐. 지금 대안이 없지 않냐는 이야기를 하시는 분들도 상당히 많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 대표가 최근 의원총회에서 '총선 승리를 위해선 뭐든 하겠다'고 발언하면서 당 일각에선 '질서 있는 퇴진' 주장이 제기되는 데 대해 '당내 극히 일부의 의견'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일단은 그렇게 보고 있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질서 있는 퇴진을 하면 새로운 지도부를 선출해야 되는데 과연 지금 반대쪽에 있는 분들이 선출될 수 있겠느냐, 현재 지지층 구조로 볼 때 굉장히 어려운 지형"이라며 "새로운 지도부는 다시 친명계 중심으로 될 가능성밖에 없다"고도 했다.

그는 "비명계 쪽에서도 질서 있는 퇴진을 요구하는 게 본인들의 정치적인 이득을 바로 얻어가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