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印 정상회담한 기시다, 인태 지역 98조원 투자 약속…G7 회의 초청도

역내 부상하는 中위협 맞서…日·印, 안보·경제 등 다방면 협력 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악수를 하고 있다. 2023.3.20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20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악수를 하고 있다. 2023.3.20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0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갖고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부상하는 중국의 위협에 맞서 안보, 경제 등 다방면에서의 협력을 도모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두 정상은 이날 인도 뉴델리에서 회담을 통해 해양 진출이나 군비 증강을 이행하는 중국을 염두에 두고, 미국·인도·일본·호주 안보협의체인 쿼드(GUAD) 결속을 다졌다.

또 우크라이나 정세를 근거로 법의 지배하에 국제 질서 유지나 핵의 위협 및 사용에 반대한다는 입장도 재확인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 자리에서 오는 5월 히로시마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모디 총리를 비롯해 8개국 정상과 7개 국제기구 수장을 공식 초청했다.

"G7 정상회의에서 법의 지배에 근거한 국제질서 유지와 글로벌 사우스(남반구 개발도상국)와 관계 강화 관점에서 국제사회가 직면한 과제에 대해 다루고 싶다"는 취지에서다.

모디 총리 역시 기시다 총리의 초청에 참석 의사를 밝혔다. 인도는 G20 의장국으로 올 하반기 G20 정상회의 개최를 준비하고 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회견을 마치고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FOIP)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향후 2030년까지 인태 지역에 750억달러(약 98조1750억원) 상당 경제 투자를 약속했다.

인도를 중심으로 글로벌사우스에 민간 투자, 엔화 대출, 일본 정부의 개발 원조(ODA)를 늘려 질 높은 인프라 투자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는 해당 계획에 △평화 유지 △새로운 글로벌 문제 해결에 인태국과 협력 △다양한 플랫폼을 통한 글로벌 커넥티비티 실현 △공해상 안전보장 등 '4가지 축'이 있으며 이를 달성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뭄바이-아메다바드 간 고속철도 사업에 3000억엔(약 2조9935억원) 차관에도 서명했다.

이 밖에도 두 정상은 개발금융이나 식량 안전 보장, 기후, 에너지 등 분야에서 긴밀히 제휴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또 탈탄소, 기반시설 정비, 관광 등 협력도 논의했다.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