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램시마 글로벌 출시 10년만 처방액 12조 돌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램시마가 글로벌 시장 출시 10년 만에 누적 처방액 12조원을 넘어섰다. 사진은 램시마(왼쪽)와 램시마SC.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이 개발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성분 인플릭시맙) 글로벌 누적 처방액이 12조원을 돌파했다. 램시마는 2013년 9월 유럽에 처음 출시됐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를 인용해 2013년 3분기부터 2022년 3분기까지 10년 동안 램시마의 글로벌 누적 처방액은 11조9267억원, 지난해 말을 기점으로는 12조원을 돌파했다고 21일 밝혔다. 2013년부터 2022년까지 10년간 글로벌 누적 매출액은 5조1631억원에 이른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램시마 수출에 힘입어 2015년 한국무역협회가 주관하는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3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램시마는 매년 성장세를 보였으며 2017년 4분기 유럽 인플릭시맙 시장점유율 52%를 차지하며 세계 최초로 오리지널 의약품(레미케이드)의 점유율을 넘은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제품이 됐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인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기준 램시마의 유럽 시장점유율은 55%로 집계됐는데 영국에서 82%, 스페인에서 66% 등으로 나타났다.

램시마는 미국 시장점유율도 올해 1월 기준 32%를 차지하며 인플릭시맙 바이오시밀러 시장점유율 1위에 올랐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램시마가 미국 주요 사보험사에 선호의약품으로 등재된 이후 처방이 가속화되고 있고 미국 정부도 바이오시밀러에 우호적인 정책을 발표해 램시마 수요는 앞으로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램시마 후속 제품인 피하주사제형의 램시마SC로 새로운 성장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경쟁 인플릭시맙 의약품을 처방받던 환자가 램시마로 처방약을 바꾼 이후 램시마SC로 유지 치료하면서 두 제품의 점유율이 동반 상승할 수 있다는 것이다.

램시마SC가 출시된 벨기에서는 램시마 점유율이 2021년 45%에서 2022년 3분기 66%로 21% 포인트(p)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램시마SC 점유율은 2022년 3분기 10%를 기록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올해 중남미 지역을 비롯해 2024년 미국에서 램시마SC 출시를 계획하고 있어 판매 지역 확대를 통한 램시마 성장세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다"면서 "램시마가 국내 바이오제약 산업의 또 다른 새로운 이정표를 남길 수 있도록 누적 처방액 20조원을 돌파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3~2022년 연도별 램시마 글로벌 누적 처방액. /그래프=셀트리온헬스케어


 

  • 0%
  • 0%
  • 코스피 : 2588.30상승 19.1310:09 06/02
  • 코스닥 : 866.44상승 2.6610:09 06/02
  • 원달러 : 1312.80하락 8.810:09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0:09 06/02
  • 금 : 1995.50상승 13.410:09 06/02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