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0 "뽕짝은 내 첫 음악…내 첫 앨범 장식하고 싶었다" [N인터뷰]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로듀서 250/ 사진제공=BANA
프로듀서 250/ 사진제공=BANA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프로듀서 250(본명 이호형)의 첫 정규 '뽕'이 국내외 평단의 극찬을 받고 있다. 지난해 3월 발매한 '뽕'은 250이 '뽕짝' 음악을 기반으로 만든 일렉트로니카 앨범. 지난 1일 열린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올해의 음반, 올해의 음악인, 최우수 일렉트로닉-음반, 최우수 일렉트로닉-노래(뱅버스) 등 4관왕을 차지하면서 음악성까지 인정 받았다.

일본에서의 반응도 뜨겁다. 지난해 12월에는 도쿄 신주쿠의 레코드숍 로스 앱슨(LOS APSON?)이 꼽은 연간 베스트 음반 목록에서 250의 '뽕'이 수많은 일본과 해외음반을 제치고 2위를 차지하기도 했으며, 일본의 온라인 음악잡지 '라티나'(Latina)에서는 '뽕'을 2022년 베스트 앨범 1위로 꼽았다. 일본의 평론가 요시모토 히데스미는 "단지 뽕짝의 현대판이 아닌 더 광범위한 한국 대중음악을 시야에 넣은 앨범"이라 호평했다.

250의 '뽕'은 7년 간의 제작기간을 거쳐 만들어졌다고. 다양한 '뽕짝' 음악들의 레퍼런스들을 참고하고, 250만의 색깔을 내기 위해 들인 7년간의 시간. 최근 뉴스1을 만난 250은 '뽕'을 만들면서 들였던 공과 '뽕' 속에 담으려 했던 자신의 음악 철학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앨범 '뽕' 외에도 뉴진스의 '어텐션'(Attention), '하이프 보이'(Hype Boy), '디토'(Ditto) 등을 작곡하면서 다채로운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250. '뽕' 속에 담긴 250만의 음악 이야기를 들어봤다.

프로듀서 250/ 사진제공=BANA
프로듀서 250/ 사진제공=BANA

-'뽕' 발매 후 국내외로 많은 주목을 받고, 상까지 받았는데 앨범의 인기를 체감하고 있나.

▶이런저런 상을 받거나 인터뷰를 하는 거는 또 다른 의미의 체감인 것 같다. 실제 사람들과 하는 공연을 하거나 한 적이 없어서 막 체감으로 느껴지지는 않는다. 그래도 가장 중요한 건 일단 앨범을 냈으니깐 마음이 편한 게 크다. 앞으로 공연을 많이 할 계획이다. 일단 일본에 가서 투어를 돌고, 사람들을 많이 마주하면 또 다른 의미의 체감이 되지 않을까 싶다.

-이박사의 음악이나 본인의 '뽕'이 일본에서 많은 관심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이박사님의 스타일 자체가 한국사람들은 너무 익숙해서 새롭다는 느낌을 잘 못 받는 것 같다. 저만 해도 이박사님의 음악을 초등학교 때 처음 들었으니깐. 근데 만약 지금 나이에 이박사의 음악을 들었다고 한다면 정말 놀랐을 것 같다. 정말 하나부터 열까지 다 신선했고, 일단 이박사님은 목소리 자체가 너무 독보적이어서 한 번 들으면 그냥 잊을 수가 없는 목소리다. 그런 목소리로 퍼포먼스를 하는 것도 너무 뛰어난 분이다. 그래서 일본에서의 인기도 당연히 그럴만했던 것 같다.

'뽕' 같은 경우가 주목을 받을 수 있엇던 이유는 일본 내에서 한국에서 나오는 음악들 자체에 대한 관심도 많이 있는 것 같다. 또 마스터링을 코테츠 토루 선생님께서 하셨으니, 그런 부분에서도 주목을 받을 수 있었던 것 같다. 제 생각으로는 정서적으로 맞닿는 부분이 크기 때문이라고도 생각한다. 동남아시아의 음악들이나 인도 음악만 들어도 뭔가 뽕짝 음악에 들어가는 그런 요소들이 많이 들린다. 공통적으로 (음악에) 공감하는 정서들이 분명히 있는 것 같다.

-'뽕'이라는 소재에 집중한 이유도 궁금한데.

▶내게 있어서는 가장 '처음' 들은 음악이기 때문이었던 것 같다. 다른 음악들, 예를 들어서 스티비 원더를 내가 언제 처음 들었는가 했을 때는 대충 언제쯤이라는 게 있는데 뽕짝은 그게 아니었다. 뽕짝은 내가 언제 들었는지도 알 수 없는 상태로, 내게 남아있는 음악이었다. 그러니깐 내 음악 인생 중 가장 처음으로 들었던 음악을 내 첫 번째 앨범으로 시작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뽕'은 마약, 영화, 음악, 열매 등 다양한 의미로 쓰이는 단어이기도 한데, 그런 부분에서 앨범의 제목을 '뽕'이라고 짓게 된 건가.

▶'뽕'이라는 한 글자가 너무 많은 의미를 가지고 있다는 게 재밌었다. 그리고 글자의 모양 자체도 좀 재밌었던 것 같다. 글자를 보게 되면 여러가지 이미지들로 상상하게 되는 요소들도 있었다. 대표적으로 뭔가 야할 것 같거나 아니면 금기시되는 것, 혹은 너무 촌스럽다는 느낌도 같이 낼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러니깐 껍데기 안 쪽에 있는 어떤 깊숙한 알맹이를 캐내와야만 할 것 같은 느낌이었다. 그 모든 이미지들을 한꺼번에 담아낼 수 있으면, 굉장히 다채로운 음악이 될 수 있을 것 같았다.

보통 음악을 할 때 '뽕끼'가 있다라고 하면 일종의 알기 쉬운 치트키 같은 걸 넣는 느낌이 있는 같다. '뽕끼 있는 발라드'라고 하면 '뽕끼가 하나도 없는 발라드'와 비교했을때 뭘 말하는지 다 알기도 알지 않나. 그런데 구체적으로 '뽕끼가 무엇이냐'라고 하면 구체화하기가 힘든 거다. 누군가 공식적으로 '뽕끼가 무엇이다'라고 구체화할 수는 있겠지만 쉽지는 않다. 그런 뽕끼 자체가 결국 다른 사람들이 공감을 못할 감성은 아닌 것 같고, 내가 '뽕끼'라는 것들을 찾아다니면 재밌을 거고, 그것들을 전부 담아내서 완성을 시키면 성취감도 굉장히 클 것 같았다.

<【N인터뷰】②에 계속>



 

  • 0%
  • 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5:32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5:32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5:32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5:32 06/01
  • 금 : 1982.10상승 515:32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