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부동산PF 유동성 지원에 5500억원… KB금융 이어 두번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신한으행
신한은행은 최근 원자재와 인건비 상승에 따른 공사비 증액으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재건축 사업장 등에 대한 지원을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신규자금 2500억원과 브릿지론 만기연장 3000억원 등 총 5500억원을 지원한다.

KB금융그룹이 지난 13일 5000억원 규모의 부동산PF 유동성 지원 방침을 밝힌 후 두번째 지원이다. 금융당국이 국내 금융지주와 대형 증권사(종투사)를 중심으로 한 민간 자율의 사업 재구조화도 유도키로 한 만큼 금융권의 부동산PF 유동성 지원 손길이 이어질 전망이다.

신한은행은 통상 거액의 신규 자금지원은 다른 금융기관과 대주단을 구성해 지원하는 것이 자금 조달이 어려운 사업장의 신속한 지원을 위해 단독으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신규자금지원 중 일부는 채권보전에 있어 기존 대출 대비 후순위 조건임에도 불구하고 해당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장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위해 추가 자금지원을 결정했다.

3000억원 규모로 브릿지론에 대한 만기연장도 주선한다. 최근 일부 브릿지론 취급 사업장은 공사도급 단가 인상, 금리 상승, 분양가 하락 등에 따른 사업성 악화로 인해 본PF로 전환하지 못하고 만기연장도 거절돼 공매가 진행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신한은행은 브릿지론 연장 지원으로 자금 부족 등의 유동성 문제를 해결해 사업장의 정상화를 돕고 향후 시공사의 책임 준공 등의 조건을 감안해 본PF로의 전환도 검토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부동산PF 시장 자금 경색으로 건설사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도 입주일자 연기 등 불편을 겪고 있다"며 "이번 조치를 통해 신속하게 자금 지원을 진행해 부동산 시장이 안정을 찾는 데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22상승 27.3714:11 06/09
  • 코스닥 : 883.97상승 7.8414:11 06/09
  • 원달러 : 1295.40하락 8.314:11 06/09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4:11 06/09
  • 금 : 1978.60상승 20.214:11 06/09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U-20 월드컵 4강전 아쉬운 패배'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