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드로버 아닙니다"… '이네오스 그레나디어' 아시아 최초 공개

-이네오스 오토모티브의 첫번째 모델 '그레나디어' 한국 시장 공개
-저스틴 호크바 아태지역 총괄 사장 방한해 한국 시장의 중요성 강조
-2023 서울모빌리티쇼 참가해 일반 관람객 공개 이후 하반기 공식 판매 예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네오스 그레나디어가 아시아 최초 국내 공개됐다. /사진=임한별 기자
영국 자동차회사 이네오스 오토모티브(INEOS)의 첫 번째 모델인 '그레나디어'가 아시아 최초로 국내 공개됐다.

이네오스 그레나디어의 공식 수입원은 차봇모터스다. 22일 공개 행사에 이어 30일부터 서울모빌리티쇼를 통해 일반에 소개되며 올 하반기 국내 공식 판매될 예정이다.

영국 석유화학회사 이네오스 그룹 계열사 이네오스 오토모티브는 2017년부터 자동차 개발을 시작했다. 짐 래트클리프 이네오스 그룹 회장의 아이디어로 시작된 이 차는 동급 최고의 오프로드 성능과 내구성, 실용성을 갖춘 4X4 차를 목표로 개발됐다.

이날 행사를 방문한 저스틴 호크바 이네오스 오토모티브 아태지역 총괄 사장은 "한국 시장은 트렌드에 민감한 시장으로 새로운 브랜드를 유연하게 받아들이는 성향을 갖고 있다"며 "이네오스 그레나디어는 편안함, 안전성, 실용성 등에서 한국 고객들에게 부응할 수 있는 정통 오프로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네오스 그레나디어 인테리어. /사진=임한별 기자
강력한 엔진과 신뢰할 수 있는 변속기도 이 차의 특징이다. BMW 3.0리터 직렬 6기통 터보차저 엔진으로 구동되며, 국내엔 B57 디젤 엔진이 먼저 출시된다. 변속기는 ZF의 8단 자동이다. 마그나 슈타이어가 섬세하게 조정해 오프로드에 특화된 헤비 듀티 토크 컨버터를 갖췄다.

디자인은 실용성이 핵심이다. 박스형 외관으로 공간 효율성을 극대화했으며 오프로드 성능 향상을 위해 바퀴를 섀시 모서리에 배치하고 차체의 오버행을 최소화했다.

정진구 차봇모터스 대표는 "국내 소비자들은 정통 오프로드차에 대한 관심이 높은 편인 반면 요구를 만족할 수 있는 모델이 부재한 상황"이라며 "그레나디어는 최선의 선택이 될 것이고 차봇모터스는 완벽한 사후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서울 성수동에 건설 중인 전시장에서도 곧 그레나디어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8:05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8:05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8:05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8:05 06/01
  • 금 : 1982.10상승 518:05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