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학생대표, 유네스코 본부서 '차별없는 세상' 외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 민주·인권 국제교류단 학생들이 지난 21일 유네스코 파리 본부에서 열린 ‘유네스코 글로벌 마스터 클래스’ 에서 차별을 반대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광주시교육청
광주 민주·인권 국제교류단 학생들이 21일 유네스코 파리 본부에서 열린 '유네스코 글로벌 마스터 클래스' 국제 무대에 올라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날 '유네스코 글로벌 마스터 클래스' 행사에는 전세계 1000여 명의 청소년들이 모여 인종차별과 차별에 반대하는 연설을 했다.

광주 대표로는 지난해 '유네스코 마스터 클래스 광주시리즈'에서 우승한 '온새미로' 팀이 참가했다.

'온새미로' 팀은 그동안의 활동 내용, 차별에 관한 생각과 이에 대한 토론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영어로 발표했다.

온세미로 팀은 "세상의 많은 차별 문제들이 문제와 행동에 대한 올바른 관점과 방향을 가지면 쉽게 해결될 수 있다. 우리는 마스터 클래스의 활동이 차별에 대한 다른 누군가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중요한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라며 "우리 모두가 연대에 대한 관심과 변화를 보여줘야 우리가 꿈꾸는 차별 없는 세상을 만들 수 있다고 믿는다"라고 말해 세계 각국의 학생들로부터 많은 박수와 호응을 받았다.

이어 학생들은 유네스코 행사에 참가한 프랑스 학생들과 인권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며 의미있는 시간을 보냈다.

광주시교육청은 유네스코 및 파리 Jeannine Manuel School 관계자와 협의를 갖고 앞으로 상호 협력과 교류를 계속 이어가기로 약속했다.

앞서 광주 학생들은 프랑스 개선문 앞에서 인권 증진 캠페인을 하고, 주유네스코 한국대표부 직원들과 간담회, 주유네스코 박상미 대사와 만남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했다.

발표에 참여한 대성여고 윤혜정 학생은 "어른이 돼서도 오기 힘든 곳을 청소년 대표로 올 수 있게 돼 감사하고 영광스러웠다"라며 "그동안의 활동들을 마무리함과 동시에 새 목표를 가지고 더 깊이 탐구해볼 수 있는 뜻깊고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정선 교육감은 "국제 무대에서 광주교육의 정신을 세계에 알린 우리 학생들이 대견하고 자랑스럽다"며 "우리 학생들이 다양한 민주시민교육을 통해 글로벌 리더로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85.52상승 26.7123:59 05/30
  • 코스닥 : 851.50상승 8.2723:59 05/30
  • 원달러 : 1324.90상승 0.423:59 05/30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23:59 05/30
  • 금 : 1977.10상승 1423:59 05/30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권익위 전현희, 코인·선관위 특혜 등 긴급 현안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함용일 부원장 '불공정거래 조사역량 강화'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