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외화예금 117.3억 달러 급감… 감소폭 역대 최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위변조대응센터에서 관계자가 달러화를 정리하고 있다./사진=뉴스1
지난달 거주자외화예금이 전월 대비 117억달러 이상 줄며 감소 폭이 2012년 6월 이후 10년8개월 만에 가장 컸다.

기업의 수입 결제대금 지급 등과 달러화, 유로화 등 전 통화의 예금이 감소한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22일 공개한 '2023년 2월 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은 지난달 말 기준 975억2000만달러로 전월보다 117억3000만달러 감소했다.

거주자외화예금은 ▲내국인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한 외국기업 등이 가진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거주자외화예금은 지난해 11월 사상 처음으로 1000억달러를 돌파한 바 있다. 하지만 올 1월 들어 5개월 만에 감소 전환한 데 이어 2월에는 1000억달러 선이 무너진 것이다.

거주자외화예금이 크게 감소한 것과 관련해 한은 관계자는 "기업의 수입 결제대금 지급과 해외직접투자 자금 인출 등으로 달러화예금이 감소했다"며 "유로화와 엔화예금은 기업의 현물환 매도 등에 감소했다"고 말했다.

여기에 지난달에는 1200원대 초반이었던 원/달러 환율이 치솟아 1320원을 돌파하면서 기업들이 달러를 쌓아두려는 유인도 적었다.

실제로 미 달러화가 대폭 감소했다. 지난달 미 달러화예금은 81억9000만달러 줄었다. 이는 전월 감소 폭(30억4000만달러)의 두배를 웃도는 수준이다.

유로화와 엔화예금은 각각 21억5000만달러, 8억8000만달러 감소했다.

주체별로는 기업예금이 113억3000만달러 줄어든 829억5000만달러를 기록했다. 개인예금은 4억달러 감소한 145억7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이 116억달러 감소한 868억5000만달러, 외국은행 지점은 1억3000만달러 줄어든 106억7000만달러로 집계됐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9.90상승 21.0909:43 05/30
  • 코스닥 : 847.77상승 4.5409:43 05/30
  • 원달러 : 1322.10하락 2.409:43 05/30
  • 두바이유 : 76.23상승 0.909:43 05/30
  • 금 : 1944.30상승 0.609:43 05/30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