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교통카드 이용자, 지난해 월평균 1만3369원 아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알뜰교통카드를 사용한 이용자들은 월평균 1만3369원을 절약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해 알뜰교통카드 이용자들이 월평균 1만3369원을 절약해 월 평균 대중교통비 지출액의 21.3%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지난해 알뜰교통카드 이용실적 결과를 공개했다.

지난해 알뜰교통카드를 사용한 이용자들은 월평균 1만3369원(마일리지 적립액 9245원·카드 할인 4124원)을 아낀 것으로 나타났다. 월평균 대중교통비 지출액(6만2716원)의 21.3%를 절감한 셈이다.

특히 저소득층 이용자의 경우 월평균 1만7657원(마일리지 1만4263원·카드 할인 3394원)을 절감해 대중교통비의 30.9%를 절감했다. 2021년도 월 평균 1만5571원, 대중교통비의 28.1%를 아낀 것에 비해 대중교통비 부담이 더욱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8월 물가안정대책의 일환으로 저소득층에 대한 혜택이 대폭 확대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같은 기간 가입자 수도 늘었다.

알뜰교통카드 이용자는 2021년(12월 기준) 29만여명에서 지난해 12월 기준 48만7000명으로 늘었다. 이달 기준으로는 총 53만6000명이 이용하고 있다. 알뜰교통카드 이용 지역도 꾸준히 늘어나 현재 전국 17개 시도 173개 시군구에서 이용할 수 있다.

지난해 월 평균 이용 횟수는 39.6회로 집계돼 전년(38.9회) 대비 0.7회 늘었다. 알뜰교통카드 이용자의 연령대별 비율은 대중교통 의존도가 높은 20대(40%), 30대(34%) 등 젊은층이 두드러졌다.

사업에 대한 만족도도 높았다. 지난해 이용만족도 설문조사 진행 결과 '만족' 이상이 92%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95.1%는 '알뜰교통카드가 교통비 절감에 효과가 있다'고 응답했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알뜰교통카드 이용으로 교통비가 절감돼 고물가 시기에 국민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게 됐고 알뜰교통카드 이용자 수와 이용 횟수 또한 모두 증가하는 등 대중교통 이용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7월부터 적립 한도를 늘린 알뜰교통카드 플러스 사업이 시행되면 교통비 부담완화 효과가 더욱 확대될 것이다"라며 "이용자 수가 증가한 만큼 앱 실행 속도 등 불편사항을 개선하고 편의성을 높여, 청년층뿐만 아니라 전 국민 대중교통 플랫폼으로 성장시키겠다"고 약속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96.00상승 26.8313:48 06/02
  • 코스닥 : 867.08상승 3.313:48 06/02
  • 원달러 : 1307.50하락 14.113:48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3:48 06/02
  • 금 : 1995.50상승 13.413:48 06/02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