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 마크롱 "연금 수급자 6년 만에 1.7배…개혁은 필수적 선택"(상보)

마크롱, 연금 개혁 강행…정년 62세→64세 상향
"연금개혁 연말까지 시행돼야…폭력은 비난받아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대국민 연설에서 연금개혁의 불가피성을 호소했다. ⓒ AFP=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23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대국민 연설에서 연금개혁의 불가피성을 호소했다. ⓒ AFP=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대국민 연설에서 연금개혁의 불가피성을 호소하며 연말까지 연금 개혁을 시행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로이터·AFP통신과 BFM방송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내가 대통령직을 처음 시작했을 당시(2017년) 연금 수급자는 1000만 명이었는데, 지금은 1700만명이 됐다. 이 문제에 대한 해결책은 36가지가 아닌 개혁 단 한가지"라면서 "나는 전임자들처럼 가만히 있을 수 있었지만, 그렇게 놔둘 수 없었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개혁은 사치도 아니고 재미를 위한 것도 아니다. 국가를 위한 필수적 선택이다. 단기적인 여론과 국가의 이익 중 하나만을 선택 해야 한다면, 나는 국가의 일반적인 이익을 선택하겠다. 연금 개혁이 대중의 지지를 받지 못하더라도 그것을 받아들일 것"이라면서 결과적으로 연금개혁에 대해 국민들을 설득하지 못했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럼에도 마크롱 대통령은 "개혁은 불가피하다. 우리가 개혁을 지체할수록 적자는 더욱 악화될 것"이라며 "개혁은 연말까지 시행돼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마크롱 대통령은 어떠한 노조 단체도 타협안을 제시하지 않은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사회적으로 폭력 시위와 혼란이 잇따른 것에 대해 "폭력은 비난받아야 마땅하다"고 했다. 또 엘리자베스 보른 총리에 대한 사퇴 요구를 거부하며 "그는 정부를 이끌 자신이 있다"고 치켜세웠다.

앞서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16일 국무회의를 열고 프랑스 헌법 49조 3항을 이용해 연금개혁을 강행했다.

해당 법안에는 정년을 2030년까지 62세에서 64세로 늘리고 연금 수령 기여 기간을 기존 42년에서 43년으로 늘리는 등의 원안이 거의 그대로 담겼는데, 이에 분노한 시민들은 거리로 나와 격렬한 시위를 벌였고 노조는 총파업으로 맞섰다. 연금 개혁에 대한 반대 여론이 국민 전체 3분의 2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프랑스 하원에서 연금개혁 강행과 관련해 야당이 제출한 엘리자베트 보른 총리에 대한 두 건의 불신임이 모두 부결됐다.



 

  • 0%
  • 0%
  • 코스피 : 2577.12하락 8.418:05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18:05 05/31
  • 원달러 : 1327.20상승 2.318:05 05/31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18:05 05/31
  • 금 : 1977.10상승 1418:05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