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마크롱 "연금 개혁 불가피"… 야당 "국민 무시한 처사" 맹비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여론과 국익 중 하나를 택해야 한다면 국익을 택하겠다"며 연금 개혁의 불가피성을 호소했다. 사진은 마크롱 대통령. /사진=로이터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연금 개혁의 불가피성을 호소했다.

지난 22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AFP통신 등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직을 처음 시작했을 당시(지난 2017년) 연금 수급자는 1000만명이었으나 지금은 1700만명이 됐다"며 "전임자들처럼 (연금 개혁을 하지 않고) 가만히 있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개혁은 재미를 위한 것이 아니다"라며 "개혁은 국가를 위한 필수적인 선택"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론과 국익 중 하나를 택해야 한다면 나는 국익을 택하겠다"고 강조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어 "개혁을 지체할수록 적자는 더욱 악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야당은 즉각 마크롱 대통령을 비판했다. 올리비에 포레 프랑스 사회당 대표는 "그는 (국민을) 무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서 델라포르테 의원(사회당·칼바도스주)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그의 뇌에 영향을 미친 것 같다"며 마크롱 대통령을 비판했다. 마린 르펜 의원(국민연합파드칼레주)도 이날 "마크롱 대통령의 발언은 프랑스 국민이 (마크롱 대통령에게) 느끼는 경멸감을 강화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마크롱 대통령은 국무회의를 열고 연금 개혁을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의 연금 개혁안은 정년을 기존 62세에서 64세로 늘리고 연금 수령 기여 기간을 기존 42년에서 43년으로 늘리는 것을 골자로 한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