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괜히 잘 되는 것 아냐"… 최대철, 감동한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최대철이 박보검에게 감동했던 사연을 전했다. 사진은 지난해 6월 셀린느(CELINE) 남성 여름 2023 패션쇼 참석 차 서울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SGBAC)에서 프랑스 파리로 출국한 배우 박보검. /사진=임한별 기자
배우 최대철이 박보검을 향한 넘치는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배우 류진, 최대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최대철에게 "안양 박보검이 된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날 '안양 박보검'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최대철은 "사실 제가 박보검 씨와 '각시탈'을 통해서 데뷔를 거의 같이 했다"며 "그 이후에 '구르미 그린 달빛'도 같이 찍었다. 그래서 제가 제 입으로 '제 2의 박보검'이라고 했다"고 별명의 유래를 전했다.

그는 "얼마 전에 보검이를 만났는데"라고 입을 열었다가 "성도 떼고 부르는 사이냐"는 정형돈의 말에 "전화 좀 있다가 해볼게요"라고 친분을 과시했다. 이어 "만나서 미안하다고 했다. 그런데 그 친구가 정말 좋은게, '저는 형이 그렇게 얘기해줘서 정말 좋았다'고 하더라. 그냥 잘 되는 게 아니구나 싶었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김종국은 "박보검이 말을 착하게 한다. 인성이 좋다"고 박보검을 칭찬했다.

최대철은 함께 출연한 류진의 외모 칭찬도 빼놓지 않았다. 그는 "10년 전 처음으로 류진 형님을 만났다. 키도 크고 잘 생겼더라. 모르는 사이인데도 먼저 가서 인사했다"고 류진의 외모를 극찬했다.

류진 역시 "(최대철을) 제대로 본 건 이번에 드라마를 함께 찍으며 처음이었다. 감독님이 '그렇게 잘 생긴 사람을 처음 봤다'라는 거다. 궁금증을 갖고 처음 만났는데 실물과 다르다. 5초 정도 보고 있으면 정말 잘 생겼다"고 최대철의 외모를 칭찬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577.12하락 8.418:05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18:05 05/31
  • 원달러 : 1327.20상승 2.318:05 05/31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18:05 05/31
  • 금 : 1977.10상승 1418:05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