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영 "인터넷은행, 외형 성장에 치중… 메기 역할 하도록 규제 개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소영 부위원장, 은행권 경영·영업 관행·제도 개선 회의 김소영 부위원장, 은행권 경영·영업 관행·제도 개선 회의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지난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은행권 경영·영업 관행·제도 개선 제4차 실무작업반 회의에서 예금 비교, 추천 혁신금융서비스 및 인터넷전문은행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인터넷전문은행이 금융혁신과 은행권 내 건전한 경쟁, 금융소비자 편익 증진 등 설립 취지와 다르게 급격한 외형성장에 치중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지난 22일 '제4차 은행권 경영·영업 관행·제도 개선 TF 실무작업반 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회의에선 '인터넷전문은행 경쟁력 제고 방안' 등이 논의됐다.

금융당국은 인터넷전문은행 경쟁력 제고를 위해 전날 업계가 건의한 ▲지방은행 공동 대출 ▲상장지수펀드 중개 스몰 라이선스 ▲방카슈랑스 영업기준 완화 ▲중·저신용자대출 비중 완화 등 10개 규제 완화 요청 사항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김 부위원장은 "인터넷전문은행이 은행권내 '메기'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건의 사항에 대해선 관련 전문가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개선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부위원장은 "공동대출 모델의 경우 대출 재원을 확보하고 있는 지방은행과 소비자와의 넓은 접점을 가지고 있는 인터넷전문은행 간 협업을 통한 경쟁 촉진 효과가 기대되는 만큼, 출시 가능성에 대해 적극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김 부위원장은 인터넷전문은행이 설립 취지에 부응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제기했다.

그는 "당초 인터넷전문은행은 기존 은행에 비해 비용을 절감해 높은 예금 금리와 낮은 대출금리를 제공함으로써 은행권내 경쟁을 촉진하고, 새로운 대안신용평가모형 개발을 통해 중·저신용자 대출을 확대하는 것이 도입 취지"라며 "그러나 지금까지 인터넷전문은행의 성장 과정을 보면 급격한 외형 성장에 치중한 측면이 있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꾸준한 자본확충을 통한 건전성 제고와 함께 대안신용평가의 고도화·혁신화, 중·저신용자 대출 활성화, 철저한 부실관리 등 내실을 다져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부위원장은 "인터넷전문은행이 기존 은행에 비해 비용 절감, 새로운 혁신기술 개발·도입 등에 있어서 강점이 있는 만큼 시중은행 등 기존 은행권의 서비스가 비용이 높거나 충분한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고 있는 분야 중 인터넷전문은행이 '메기'로서 낮은 비용으로 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분야를 적극 발굴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금융당국은 오는 29일 제2차 '은행권 경영·영업 관행·제도 개선 TF'를 열고 그간의 논의사항을 정리할 계획이다. 스몰라이선스를 제도화할 경우 고려해야 하는 사항과 비은행권에게 지급결제 업무를 허용·확대할 경우 규제방안과 소비자 편익의 구체적 모습을 다룰 계획이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7.12하락 8.418:05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18:05 05/31
  • 원달러 : 1327.20상승 2.318:05 05/31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18:05 05/31
  • 금 : 1977.10상승 1418:05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