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정부 겨냥… "日보다 먼저 우크라 갔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에게 외교적 선수를 뺏겼다고 비판했다. 사진은 지난해 6월5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 이르핀 지역 현장을 둘러본 후 발언하는 이 전 대표. /사진=국민의힘 제공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에 방문했던 사실을 언급하며 윤석열 정부를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23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해 6월 우크라이나를 방문했던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일본과의 외교 관계에서 다른 것보다 개인적으로 더 뼈아픈 것은 기시다 총리가 한·일 정상회담을 마치고 바로 우크라이나로 날아갔다는 것"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적어도 아시아 국가 정상 중에서 가장 먼저 우리 정상이 방문하기를 기대했다"며 "그래서 (제가) 지난해 지금보다 전쟁이 격하던 시절에 먼저 갔다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분명 자민당보다 빨랐는데 이제는 왜 늦어졌느냐"고 비판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에게 외교적 선수를 뺏겼다고 비판했다. /사진=이 전 대표 페이스북
이 전 대표는 "자유를 기치로 내걸었다면 자유가 가장 위협받는 곳에 지지를 보내야 한다"며 "그게 우리가 한국전쟁 내내 받았던 국제사회의 도움이었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정부가 자유를 강조했음에도 이를 실천에 옮기지 못한 점을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나아가 "한국이 일본보다 앞서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1인당 GDP(국민총생산)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국제사회에 대한 참여, 그리고 자유와 민주주의였으면 좋겠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1인당 GDP에서 일본을 따라잡았으니 '식민지 콤플렉스'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주장한 여권내 친윤·진영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85.52상승 26.7118:05 05/30
  • 코스닥 : 851.50상승 8.2718:05 05/30
  • 원달러 : 1324.90상승 0.418:05 05/30
  • 두바이유 : 76.23상승 0.918:05 05/30
  • 금 : 1944.30상승 0.618:05 05/30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권익위 전현희, 코인·선관위 특혜 등 긴급 현안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함용일 부원장 '불공정거래 조사역량 강화'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