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태국서 번지점프하다 줄이 '뚝'… 보상금은 겨우 37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국에서 번지점프를 하던 남성의 발목에 감겨있던 밧줄이 끊어지면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영상은 남성이 번지점프 하는 모습. /영상=미국 방송매체 CNN 공식 홈페이지 캡처
태국에서 번지점프를 하던 남성의 발목에 감겨있던 밧줄이 끊어지면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영상은 남성이 번지점프 하는 모습. /영상=미국 방송매체 CNN 공식 홈페이지 캡처
태국에서 번지점프를 하던 남성의 발목에 감겨있던 밧줄이 끊어지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방송매체 CNN은 "지난 1월 태국 파타야를 방문한 홍콩인 남성이 번지점프를 즐기다 사망할 뻔했다"며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남성이 10층 높이의 번지점프대에서 밑으로 떨어지는 모습이 담겼다.

남성이 거의 지상에 내려왔을 때 번지점프 줄이 뚝하고 끊겼다. 남성은 그대로 호수에 빠졌다. 다행히 물에 닿기 직전에 줄이 끊어져 남성은 큰 부상 없이 살아남을 수 있었다.

남성은 이후 "눈을 감고 있었는데 눈을 다시 뜨니 줄이 끊어져 있었다"며 "부상을 입었다"고 말했다. 물에 빠진 남성은 필사적으로 수영을 해 육지로 나왔다. 그는 "수영을 할 줄 몰랐다면 굉장히 위험했을 것"이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남성은 수면에 충돌할 때의 충격으로 몸에 멍이 드는 등 부상을 입었다. 매체는 "업체는 2300홍콩달러(약 37만5000원)를 보상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는 남성이 지불한 치료비 5만홍콩달러(약 824만원)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부상당한 남성은 치료비로 5만홍콩달러(약 824만원)를 사용했으나 번지점프 업체 측은 남성에게 불과 2300홍콩달러(약 37만5000원)를 보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남성이 태국에서 번지점프를 즐기는 모습. /사진=미국 방송매체 CNN 공식 홈페이지 캡처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6.41상승 4.7518:05 06/05
  • 금 : 1974.30상승 4.7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