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큰손' 30대 돌아왔다… 매수세 3개월째 상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아파트 거래에서 위축됐던 30대 매수세가 다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스1
서울 아파트 거래에서 주춤했던 30대 매수세가 회복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규제 완화 이후 자금력을 갖춘 30대들의 매수가 다시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청약 추첨제 물량이 늘면서 30대 매수는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26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 아파트 매매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서울에서 30대 매수 건수가 3개월 연속 상승했다고 밝혔다. 30대 매수건수는 지난해 11월 171건이었지만 ▲12월 232건 ▲1월 305건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9월부터는 40대 매수 건수도 추월했다.

서울은 2019년 연령별 매수 통계가 나온 이후 줄곧 30대의 매수 건수가 40대 등 타 연령대보다 많은 지역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매수심리가 위축되면서 월별 기준으로 40대 매매 건수가 더 많아졌다.

서울 전체에서 30대 매수 비중은 ▲2019년 28.8% ▲2020년 33.5% ▲2021년 36.4% 매년 상승세를 기록했지만 지난해에는 28.2%로 소폭 감소했다. 반대로 40대 매수 비중은 ▲2019년 28.7% ▲2020년 27.5% ▲2021년 26.4% ▲2022년 23.6%로 줄어들고 있다.

청약시장에서도 추첨제 물량이 나오면서 30대 매수세는 더 강해질 전망이다. 1·3 대책에 따라 강남3구(서초·송파·강남구)와 용산구를 제외한 서울 전역이 규제지역에서 해제돼 추첨제 비율은 전용 85㎡ 이하 60%, 85㎡ 초과는 100%로 증가했다. 특히 청약은 분양가 10%인 계약금만 내면 중도금과 잔금은 '분할매수'가 가능해 당장 들어갈 돈이 없는 것도 장점이다. 이에 젊은 층의 선호도가 높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대출 금리가 낮아지고 특례보금자리론 등이 출시되면서 구매 부담이 줄었고 급매물이 나오면서 30대가 적극적인 매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며 "30대의 내 집 마련 의지가 여전히 높고 청약 추첨제를 노리는 수요도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23:59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23:59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23:59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23:59 06/02
  • 금 : 1969.60하락 25.923:59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