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항준, '신이 내린 꿀팔자'에서 본업 감독으로 복귀 [RE:TV]

25일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방송화면 갈무리
MBC 방송화면 갈무리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장항준 감독이 신작 '리바운드'를 선보이며 본업으로 열일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영화 '리바운드'의 연출을 맡은 장항준 감독이 소속사 대표 송은이와 함께 등장했다.

이날 송은이는 대표는 "제가 대학교 1학년 때 복학생 항준과 만났다"고 소개한 뒤, "장항준 감독님이 '신이 내린 꿀 팔자' '눈물자국 없는 말티즈' 등 너무 많은 타이틀을 갖고 계신데, 되게 긍정적이고 재미난 수식어가 많지만 사실은 엄청 바쁜 일상을 제보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작업실에서 일어난 장항준 감독은 눈 뜨자 마자 포털에 자신의 이름을 검색했다. 송은이는 "포털 두 개를 도는데, 자기 이름 검색하는 걸 되게 좋아한다"며 "스스로 럭키 가이라고 생각하고, 자기를 너무 사랑한다"고 밝혔다. 장항준 감독은 자신의 내용이 있는 기사를 보고 '좋아요'를 누른 뒤,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도 탐색했다. 이후 아내인 김은희 작가의 이름도 검색하며 미소를 보였다.

그는 영양제를 먹고, 화분에 물을 준 뒤 모바일 고스톱 게임을 했다. 이어 잠시 운동을 하고는 시나리오를 읽으며 일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장항준 감독은 제작사 대표에게 전화해 후배 작가와 관련된 피드백을 주고 받고, 후배 작가에게도 피드백을 하며 열일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제안 받은 시나리오 대해 "이 나이 먹고 또 못 만들긴 그렇지 않냐"며 거절하기도 했다.

또 자신이 연출을 맡은 '리바운드'와 관련된 일정도 이어졌다. 송은이는 장항준 감독을 픽업하며 "잘 잤냐"며 컨디션을 체크했고, 장항준 감독의 취향인 연한 아메리카노와 헛개즙을 챙겨줘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를 본 이영자는 "송은이에게 의지를 많이 하나 보다"라고 말했고, 장항준 감독은 "나는 모든 사람에게 의지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항준 감독은 '리바운드' 일정을 가면서 "개봉을 하면서 이렇게 '쫄린' 적이 없다, 이 작품이 유작이 되지 않을까 생각도 하고, 감독은 트렌디하고 젊어야 하는 직업이지 않나"라고 걱정했다. 이에 송은이가 "오빠도 그런 걱정을 하냐"고 하자, "나도 어른이잖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