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코드 쿤스트 음모론 제기… "제작진 음원 조작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코드 쿤스트가 '놀라운 토요일' 제작진의 음원 조작론을 제기했다. /사진=뉴스1
프로듀서 코드 쿤스트가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 제작진이 음원에 손을 댄다고 의심했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놀라운 토요일에는 엑소 카이와 프로듀서 코드 쿤스트가 게스트로 나왔다.

이날 방송에서 코드 쿤스트는 "여기 나올 때마다 항상 잘 못했다"며 "최근 방송을 좀 챙겨봤는데 제작진들이 확실히 음원에 손을 댄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놀라운 토요일' 멤버들은 "전문가의 합리적 의심이다" "건들 걸 건드려야지" "임자를 만났다"고 호응했다.

붐이 "우리가 그 정도의 제작비가 없다"고 당혹감을 표하자 코드 쿤스트는 "저는 신체에서 귀가 제일 발달한 사람이다"라고 반격했다.

이어 "수많은 사람들의 목소리를 만지는 직업을 만지는 사람으로서 제작진의 개수작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제 제작진에게 제가 작업한 음원을 틀어달라고 보냈다. 직접 듣고 수작인지 아닌지를 판단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놨다.

그러자 넉살은 "지능적으로 홍보한다"고 코드 쿤스트의 홍보 전략을 지적했고 코드 쿤스트는 "대놓고 신곡을 좀 듣겠다는 거다"라고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5%
  • 25%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6.41상승 4.7518:05 06/05
  • 금 : 1974.30상승 4.7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