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격력 보여줬던 클린스만호, 우루과이전서 수비 불안 잠재울 수 있을까

김민재 활약에도 2실점, 왼쪽 수비수로 설영우 대체 발탁
28일 우루과이전, 카타르 월드컵서 0-0 무승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민재가 24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콜롬비아의 경기 후반전 존 듀란을 수비하고 있다. 2023.3.24/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김민재가 24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콜롬비아의 경기 후반전 존 듀란을 수비하고 있다. 2023.3.24/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콜롬비아를 상대했던 첫 평가전에서 2골을 뽑아낸 '클린스만호'의 공격력은 일단 합격점을 받았다. 하지만 김민재(나폴리)를 필두로 한 수비진은 후반 집중력 난조로 2골을 내주며 불안감을 안겼다. 이어지는 우루과이전에서는 수비 불안을 잠재울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루과이와 평가전을 갖는다.

지난 24일 울산에서 열린 클린스만 감독의 사령탑 데뷔전에서 한국은 손흥민(토트넘)의 멀티골에도 콜롬비아와 2-2로 비겼다.

전반 2-0으로 앞서며 분위기를 탔으나 후반 초반 갑작스럽게 집중력을 잃으면서 5분 만에 2골을 내줬다. 세트피스에서도 몇 차례 위기를 맞이하는 등 수비에서 전체적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김영권(울산), 김민재를 중심으로 한 수비진은 박스 안에서 상대 공격수를 방어하는 데 실패하며 실점의 빌미를 내줬다.

우루과이 페레디코 발베르데가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후반전에서 이강인의 태클을 넘어 돌파하고 있다. 이날 경기는 득점 없이 0대 0 무승부로 마쳤다. 2022.11.25/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우루과이 페레디코 발베르데가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후반전에서 이강인의 태클을 넘어 돌파하고 있다. 이날 경기는 득점 없이 0대 0 무승부로 마쳤다. 2022.11.25/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특히 측면에서 상대 크로스가 올라오는 것을 잘 막지 못한 것이 뼈아팠다. 허리 통증으로 교체된 김진수(전북) 대신 들어갔던 이기제(수원)는 수비에서 다소 불안감을 안겼다.

김진수는 결국 우루과이전을 앞두고 소집 해제됐고, 설영우(울산)가 대체 발탁됐다. 2020 도쿄 올림픽 등 연령별 대표를 거친 설영우가 A대표팀에 뽑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설영우는 지난해 울산 현대가 K리그 챔피언에 오르는데 기여한 측면 수비수다.

28일 만나는 우루과이는 팬들에게 익숙한 팀이다. 한국은 지난해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우루과이를 상대로 통산 9차례 맞대결에서 1승2무6패로 밀리고 있다. 유일한 승리는 2018년 10월12일 서울에서 열린 친선경기로 당시 황의조, 정우영의 골로 2-1로 이겼다.

우루과이도 월드컵 이후 세대 교체에 나섰다. 베테랑 디에고 고딘(벨레스), 루이스 수아레스(그레미우) 등이 이번 명단에서 빠졌다. 고참들을 대신해 페데리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 파군도 펠리스트리(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젊은 선수들로 팀을 꾸렸다. 다만 공수 핵심인 다윈 누녜스(리버풀)와 로날드 아라우호(바르셀로나)는 부상으로 명단에서 제외됐다.

우루과이는 24일 도쿄에서 열린 일본과의 평가전에서 발베르데가 선제골을 넣었지만 1-1 무승부를 거뒀다.

25일 울산을 떠나 서울로 올라와 짧은 외출과 함께 휴식을 취한 대표팀은 26일 오후 5시 다시 파주NFC에서 소집돼 우루과이전에 대비한 담금질에 나선다.

지난해 월드컵에서 우루과이와 승부를 가리지 못했던 태극전사들이 날카로운 우루과이의 창을 잘 막아내고 클린스만 감독에게 첫 승을 선물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영권과 하파엘 산토스 보레가 24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콜롬비아의 경기 후반전 코너킥 상황에서 공중 볼다툼을 하고 있다. 2023.3.24/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김영권과 하파엘 산토스 보레가 24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콜롬비아의 경기 후반전 코너킥 상황에서 공중 볼다툼을 하고 있다. 2023.3.24/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23:59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23:59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23:59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23:59 06/02
  • 금 : 1969.60하락 25.923:59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