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소 직전 트럼프 첫 유세 "검찰 수사는 스탈린주의 공포 쇼"

'다윗파' 유혈 진압된 텍사스 웨이코서 첫 유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5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州) 웨이코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24년 대선을 겨냥해 첫 선거 유세를 펼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권진영 기자
25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州) 웨이코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24년 대선을 겨냥해 첫 선거 유세를 펼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권진영 기자


(서울=뉴스1) 권진영 기자 = 미국 텍사스주(州)에서 첫 선거 유세를 펼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을 향한 검찰 수사를 '스탈린주의 공포 쇼'라고 비난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25일(현지시간) 트럼프 전 대통령은 텍사스주 웨이코에서 2024년 대선 대비 첫 유세를 진행했다.

검찰 기소를 앞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입은 거칠었다. 그는 "바이든 정권이 정적을 상대로 법 집행을 무기화하는 것"은 "스탈린주의 러시아의 공포 쇼에서 나온 것"이라고 빗대었다.

이어 "처음부터 마녀사냥과 가짜 수사가 잇따랐다"고 덧붙였다.

현재 검찰 당국은 2016년 선거 당시 성인 영화 배우에게 성 추문 의혹 입막음 목적의 금전을 지급한 혐의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조사하고 있다. 조지아주(州) 검찰 역시 2020년 선거 개입 혐의로 그를 조사 중이다.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은 유세 장소로 '웨이코 사건'이 발생한 곳을 골랐다. 딱 30년 전 웨이코에서는 사교 집단 '다윗파'(제7일안식일 교파서 파생되었으며 종말론 주장) 신도 80여 명이 사법 당국과 대치 끝에 사망했다. 이후 극우파에게 웨이코는 '정부의 과잉 대응'을 상징하는 곳이 됐다.

AFP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 사건을 유세 도중 직접 언급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로이터통신은 자신을 향한 검찰 수사가 바이든 행정부의 정치 보복이라고 간주하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극성 지지층을 자극하기 위해 웨이코를 선택했을 것이라 분석했다.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5:32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5:32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5:32 06/09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5:32 06/09
  • 금 : 1978.60상승 20.215:32 06/09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U-20 월드컵 4강전 아쉬운 패배'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