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눈에 콩깍지' 최윤라 "김해미, 전형적 악녀 아니어서 매력" [N인터뷰]②

'내 눈에 콩깍지' 김해미 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최윤라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최윤라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KBS 1TV 일일드라마 '내 눈에 콩깍지'가 지난 24일 종영했다. '내 눈에 콩깍지'는 당찬 싱글만 영이(배누리 분)의 두 번째 사랑과 바람 잘 날 없는 사연 많은 가족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 종영 당시 17.3%(닐슨코리아 전국 가구 기준)의 높은 시청률을 보이면서 많은 관심 속에 유종의 미를 거뒀다.

배우 최윤라는 극 중 타고난 미모와 스펙, 능력이 출중한 엄친딸(엄마 친구 딸) 김해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장경준(백성현 분)에 대한 사랑의 감정을 키워가던 중, 그의 사랑이 이영이로 향하자 질투심에 휩싸이게 되는 인물이다. 다만 전형적인 악녀의 이미지가 아닌 지적이면서도 도도한 캐릭터의 맛을 살려내면서 '내 눈에 콩깍지' 속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했다.

지난 2017년 JTBC 드라마 '언터처블'로 데뷔한 후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치던 중 잠깐의 공백기를 가진 뒤 '내 눈에 콩깍지'로 본격적인 활동 재개 신호탄을 쏘아올린 최윤라. 최근 '내 눈에 콩깍지' 종영을 앞두고 뉴스1을 만난 그는 드라마의 뒷이야기부터 앞으로의 활동 목표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배우 최윤라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최윤라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N인터뷰】①에 이어>

-현장에서 팀워크는 어땠나.

▶주연 네 명뿐만 아니라 선배님, 선생님들 모두가 너무 좋으셨다. 스태프분들도 마찬가지다. 선생님들이 말씀하신 게 '이런 팀워크가 다른 데는 없을 텐데 다들 그게 기준이 될까봐 걱정이다, 이런 팀 만날 경우는 없을 테니깐 그걸 알고 살라'는 거 였다. 그만큼 되게 의지를 많이 했다.

-힘든 촬영이었을 듯한데 어떻게 버티면서 극복하려 했나.

▶독감 주사도 맞았고 감기는 안 걸렸지만 컨디션이 많이 안 좋았다. 링거도 맞고 비타민도 잘 챙겨먹었다. 어떻게든 체력을 채우려고 노력했다. 많이 키워놓은 체력이었는데 운동을 안 하니깐 금세 떨어지더라. 근력운동의 필요성을 너무 많이 느꼈다. 앞으로는 다이어트 보다는 건강을 위해서 근력을 키우는데 집중하려 한다. 건강한 음식을 먹고 규칙적으로 생활할 예정이다.

-김해미 역에 끌렸던 점은 무엇이었나.

▶가장 좋았던 건 전형적인 악녀가 아니었다. 이 친구는 극악무도하게 쓰여있지 않았다. 그래서 지능적이고 스마트한 친구로 가자라고 생각했다. 결국에는 뺨도 때리고 했지만 전형적인 악녀 이미지로 접근하지 않는 게 신선하고 좋았다. 초반에 선배님들이 '너 착해서 악녀할 수 있겠니'라고 하셨는데 나중에는 많이 믿어주셨다. '너 안에 다른 애가 있구나'라고 하시기도 했다.(웃음)

배우 최윤라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최윤라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앞으로 또 도전해보고 싶은 캐릭터도 있을 것 같은데.

▶전문직 연기도 해보고 싶다. 검사, 변호사도 하고 싶은데 내가 대사를 외울 수 있을까 걱정도 있다. 그래도 카리스마있는 여형사도 해보고 싶고 정의로운 것도 해보고 싶다.

-이 작품을 하면서 변한 점이 있다면 무엇인가.

▶전에는 모든 사람들에게 사랑 받고 싶었고 예쁨 받고 싶었다. 이제는 성격이 외향적인 것이 아니라 내향적으로 가다보니깐 가족과 친구, 나를 믿어주는 사람이 있으면 최고구나를 느꼈다. 모든 사람에게 에너지를 쏟으려고 하면 제가 마이너스더라. 나를 나쁘게 봐주는 사람이 있는 반면에 긍정적으로 보려고 했다. 개인적으로 부정적인 감정의 끝을 찍고 한 번 찍고 내려왔다. 사람의 장점을 보려고 하고 있다.(웃음)

-앞으로의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

▶'내 눈에 콩깍지'를 하면서 시청자분들께 저를 많이 알렸고 인지도를 많이 높아졌다고 생각한다. 이게 더 떨어지지 않고 유지하고 싶다. 빨리 작품을 해서 잊히지 않게끔 해야겠다는 마음이 든다. 지난해 목표가 나를 알리는 것이었는데, 이제는 이걸 유지하면서 활발히 활동했으면 하는 게 목표다.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18:05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18:05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18:05 06/08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8:05 06/08
  • 금 : 1978.60상승 20.218:05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