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별이, 제이쓴과 찰떡"… ♥홍현희 닮은 줄 알았는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미디언 홍현희, 제이쓴이 육아에 푹 빠진 일상을 공개했다./사진=홍쓴TV 유튜브 캡
코미디언 홍현희와 제이쓴 부부의 아들 준범(태명 똥별이)의 폭풍성장 근황이 공개됐다. 27일 유튜브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에는 '요즘 혀니와 쓰니네는'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 속 홍현희는 여유로운 일요일 아침을 맞아 준범이를 재우고 있었다. 그는 "준범이가 아침 6시에 일어나 분유를 먹고 한 시간 격렬히 놀다가 잠투정이 올 때 쯤 잠들었다"며 "누워서 재워도 되는데 바빠서 많이 못 안아주니까 교감하려고.. 거짓말이고 내려놓으면 금방 깬다"고 말하며 잠든 준범이의 모습을 공개했다.

제이쓴은 전날 새벽에 퇴근해 아직 자고 있는 상태였다. 이어 홍현희는 준범에게 말을 걸며 놀아주거나 기저귀를 갈아주는 등 육아맘 면모를 자랑했다. 이어 준범을 위한 이유식을 만들기 시작했다. 이윽고 제이쓴이 깼고 홍현희는 "한 입 드실래요? 이유식 다이어트"라고 했고, 제이쓴은 "다이어트가 아니라 그냥 맛있으니까 먹는 거잖아"라고 팩트를 이야기해 웃음을 안겼다.

제이쓴과 준범이의 식사시간이 되자 홍현희는 두 사람을 보고서 "귀여워 닮았어. 데칼코마니"라며 흐뭇해했다.

두 사람은 이유식을 먹는 준범이를 보며 흐뭇해했다. 홍현희는 "진짜 신기하다. 물만 삼키다가 (밥 먹는 게). 이럴 때 뿌듯하다"고 말했다. 제이쓴 역시 "원래 웃을 일이 집에 엄청 많지 않지 않나. 일하고 또 (바쁘게 지내다보면) 근데 애기 있으니까 웃는 게 더 많아진 거 같다"고 털어놨다.

홍현희는 "(제이쓴이) 기분 너무 좋을 거 같다. 목욕탕도 같이 가고 여행도 같이 가고 어떠냐"고 묻자 제이쓴은 "내 찐친 생긴 거다. 찐친 잘 자라라 빨리. 아빠하고 놀러가자"고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5.22하락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