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B "2030년까지 전 세계 연평균 2.2% 성장"…"잃어버린 10년" 경고(종합)

최근 30년간 최저 예측…투자↑·무역비용↓·노동력↑ 하면 2.9% 성장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워싱턴DC 소재 세계은행 본사 건물 2022.01.10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미국 워싱턴DC 소재 세계은행 본사 건물 2022.01.10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워싱턴·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김현 특파원 = 노동 공급, 생산성 및 투자를 증진하지 못하는 한 전 세계 평균 경제 성장률이 오는 2030년까지 연 2.2%로 떨어져 30년 만에 최저치가 될 것이라고 세계은행(WB)이 27일(현지시간) 경고했다.

WB는 이날 공개한 '하락하는 장기 성장 전망'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잠재적인 국내총생산(GDP)의 광범위한 둔화를 뒤집지 못하면 기후변화에 대처하고 빈곤을 줄이는 전 세계의 능력에 심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보고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 지난 몇 년간 겹친 위기가 거의 30년간 지속된 경제 성장을 종식시켰고, 소득 증가와 임금 상승에 필수적인 생산성의 둔화에 대한 우려를 가중시켰다고 지적했다.

그 결과 전 세계의 GDP 평균 잠재 성장률은 2022~2030년 2.2%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2011~2021년 평균 성장률인 2.6%보다 낮고, 2000~2010년 평균 성장률인 3.5%보단 3분1가량 낮아진 수치다.

저조한 투자는 또한 개발도상국의 성장을 둔화시켜 2020년대 나머지 기간 동안 평균 GDP 성장률을 4%로 끌어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개발도상국의 평균 GDP 성장률은 2011~2021년 5%, 2000~2010년 6%였다.

생산성 증대와 임금 상승, 인플레이션(물가 오름세) 감소는 지난 30년간 개발도상국 4개국 중 1개국을 고소득 국가에 도달하는 것을 도왔지만, 이제는 그러한 경제적 힘이 떨어지고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생산성이 2000년 이후 가장 느린 속도로 증가할 가능성이 있고, 2022~2024년 투자 증가율은 지난 20년의 절반에 그칠 것이며, 국제 교역은 훨신 더 느린 속도로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같은 궤도를 전환하고 더 많은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선 정책 입안자들은 인플레이션 억제와 금융 부문 안정성 보장, 부채 감소를 우선시해야 한다고 보고서는 조언했다.

특히 지속가능한 부문에 대한 투자 활성화와 무역 비용 절감, 서비스 부문 성장 활용, 노동력 참여 확대를 위한 공동의 노력들은 잠재 GDP 성장률을 최대 0.7%포인트까지 끌어올려 2.9%로 높일 수 있다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교통과 에너지, 기후 스마트 농업 및 제조, 토지와 물 시스템에 대한 기후 친화적인 투자 증가는 잠재 성장률은 최대 0.3%포인트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운송과 물류, 규제와 관련된 비용을 낮추는 것은 교역을 활성화할 수 있다고 보고서는 강조했다.

많은 국가의 관세와 관련된 탄소 집약적 제품에 대한 현재의 편견을 제거하고, 환경 친화적인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접근 제한을 제거하는 변화를 보고서는 촉구했다.

디지털 서비스 수출을 활성화하면 생산성이 크게 향상될 수 있고, 여성 등의 노동 참여율을 높이면 2030년까지 세계 잠재성장률이 연간 0.2%포인트까지 높아질 수 있다고 했다.

인더밋 길 WB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세계 경제는 '잃어버린 10년'을 맞이할 수 있다"면서 "업무에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생산성을 높이며 투자를 가속하는 정책은 추세를 역전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길 이코노미스트는 세계 경제 성장 동력이 중국에 지나치게 의존해있는 점을 지적하면서 "우리는 중국이 세계 경제를 견인하는 데 익숙해졌는데, 중국의 성장률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내려갈 것이기 때문에 이는 바뀌어야 한다. 그렇다면 문제는 우리가 중국을 무엇으로 대체할 것인가 하는 점"이라고 말했다.

보고서는 중국 주도의 경제 성장에서 벗어나 전 세계의 잠재적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선 △자본 및 인적자본에 대한 투자 △노동 시간 연장 △생산성 증대를 위한 기술 사용 확대 등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꼽았다.

길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은 한 나라로 대체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모든 국가가 어떻게 더 잘할 수 있는지를 알아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585.52상승 26.7118:05 05/30
  • 코스닥 : 851.50상승 8.2718:05 05/30
  • 원달러 : 1324.90상승 0.418:05 05/30
  • 두바이유 : 76.23상승 0.918:05 05/30
  • 금 : 1944.30상승 0.618:05 05/30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권익위 전현희, 코인·선관위 특혜 등 긴급 현안 간담회 참석
  • [머니S포토] 함용일 부원장 '불공정거래 조사역량 강화'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